김승기 감독 자신감의 원천 "누굴 만나도 오세근 자리에서 이긴다"

2021-04-27 16:13:51

사진제공=KBL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어느 팀이 올라오든 오세근 자리에서 이길 수 있다."



안양 KGC 김승기 감독이 말하는 자신감의 원천, 제러드 설린저가 아닌 오세근이었다.

KGC는 26일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4강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86대80으로 승리, 시리즈 스윕을 달성하며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다. 팀으로는 3번째 챔피언결정전행이며, 김 감독은 2016~2017 시즌 이후 두 번째다. KGC는 지난 두 번의 챔피언결정전에서 모두 우승컵을 차지했다.

KGC의 챔피언결정전 상대는 정규리그 1위 전주 KCC와 인천 전자랜드의 4강 플레이오프 승자. KGC가 26일 챔피언결정전행을 확정지었을 때 상대가 가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김 감독은 "누가 올라와도 좋다"고 했다.

자신감을 보인 이유가 있었다. 김 감독은 "어느 팀이 올라오든 오세근 자리에서 이길 수 있다"고 했다. 오세근은 팀에 두 차례 우승을 안긴 국내 최고의 토종 센터. 여기저기 아픈 데가 많아 전성기 시절의 능력을 보여주지는 못하고 있지만, 그래도 오세근이 있고 없고는 큰 차이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절치부심 몸을 만든 오세근은 정규리그에서 조금 주춤했지만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중점적으로 몸을 끌어올렸다. 플레이오프에서 영리한 수비와 리바운드, 그리고 정확한 미들슛으로 팀을 이끌고 있다.

특히 '설교수' 센세이션을 일으키고 있는 설린저와의 호흡이 잘 맞는다. 두 사람 모두 농구 지능이 매우 좋아, 눈빛만 봐도 서로가 뭘 원하는지 알고 있다. 설린저쪽을 막자니 오세근이 걱정되고, 오세근쪽을 집중 견제하자니 설린저를 그냥 놔둘 수 없다.

또 오세근 입장에서는 개인 매치업에서 현대모비스가 챔피언결정전 상대가 될 팀들보다 훨씬 어렵다. 현대모비스는 장재석, 함지훈을 번갈아 상대해야 했다. 반면 KCC는 정규리그 1위지만 4번(파워포워드) 포지션이 유일한 약점으로 꼽히는 팀이다. 여기에 송교창이 발가락을 다쳐 컨디션이 좋지 않다. 전자랜드는 이대헌이라는 수준급 빅맨이 있지만, 혼자 오세근을 상대하기는 아직 벅차다.

김 감독은 "늘 강조해왔다. 큰 경기에서는 4번 포지션이 강해야 이긴다. 오세근의 몸상태가 좋으면, 그만큼 확률이 높아진다고 보면 된다. 지금은 경기 감각이 많이 올라왔다. 미들슛도 좋다. 지금처럼만 하면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