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점 폭발 설린저 앞세운 KGC, 현대모비스 꺾고 4년 만에 챔프전 진출

2021-04-26 21:05:09



[안양=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설교수 강의 효과 제대로 받은 안양 KGC, 4년 만에 챔피언결정전 진출!



KGC가 창단 후 3번째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 2016~2017 시즌 챔피언결정전 우승 이후 4시즌 만에 다시 챔피언결정전에 오르게 됐다.

KGC는 26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를 86대80으로 물리쳤다. 앞서 열린 1, 2차전 원정 경기를 모두 쓸어담았던 KGC는 3차전까지 승리하며 시리즈 전적 3-0 완승을 거두게 됐다. KGC는 4강 반대편 전주 KCC-인천 전자랜드 최종 승자와 우승컵을 놓고 다투게 된다.

빨리 끝내고 싶은 KGC와 어떻게든 분위기를 반전시켜야 하는 현대모비스의 대결. 치열하게 전개됐다. 경기 초반에는 양쪽 외국인 에이스인 제러드 설린저와 숀 롱의 득점 대결이 펼쳐졌다. 설린저가 1쿼터 13득점 5리바운드를 기록했고, 숀 롱도 이에 질세라 8득점 6리바운드 2어시스트로 맞섰다.

하지만 2쿼터 KGC가 조금씩 승기를 가져왔다. 설린저가 11득점 6리바운드로 꾸준한 활약을 해준 반면, 숀 롱이 조금씩 흥분하며 공-수에서 무리한 플레이를 하기 시작했다. 여기에 KGC는 3점슈터 전성현이 3점슛 3방을 몰아치며 전반 스코어를 51-41 10점차로 벌렸다.

3쿼터가 시작되자 설린저는 자신의 공격보다 오세근을 찾는 어시스트 위주로 경기를 풀었다. 체력을 아끼며 득점도 쌓는 영리한 경기 운영. 하지만 현대모비스도 만만치 않았다. 부상 투혼을 펼치는 최진수를 중심으로 유기적인 패스 플레이를 하며 차곡차곡 득점을 쌓아 3점차까지 추격했다. 그러자 3쿼터 득점에서 주춤하던 설린저가 다시 점수차를 벌리는 훅슛, 3점슛 등 다양한 기술의 득점으로 존재감을 과시했다.

운명의 4쿼터. 현대모비스가 계속 추격을 했지만, KGC에는 설린저와 전성현 두 쌍포가 있었다. 설린저는 쉬지 않고 고비 때마다 득점을 쌓았다. 경기 막판 상대 파울 작전으로 얻은 자유투도 침착하게 성공시켰다. 40득점 15리바운드 4어시스트, 이보다 더 좋은 활약을 펼칠 수는 없었다. 1차전부터 3차전까지 승리를 혼자 책임지다시피 했다.

현대모비스는 숀 롱이 3쿼터 중반 일찌감치 파울트러블에 걸린 게 아쉬웠다. 숀 롱이 빠진 3쿼터 중반부터 4쿼터 중반까지 폭발적인 득점력을 기대하기 힘들었다. 숀 롱은 26득점 11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안양=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