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우승 하고 싶다" 박민지, 짜릿한 역전우승으로 통산 5승째...장하나 또 준우승

2021-04-26 08:07:05

버디 성공에 기뻐하는 박민지 KLPGA 제공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박민지(23)가 짜릿한 역전 우승으로 시즌 첫승을 달성했다.



박민지는 25일 경남 김해 가야 컨트리클럽(파72·6813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3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기록했다. 3라운드까지 공동 선두 장하나와 이다연에 1타 뒤진 2위로 출발했던 박민지는 4라운드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로 최종 라운드 막판 장하나(29)와 동타를 이룬 끝에 2차 연장전에서 승리했다. 2017년 4월 삼천리 투게더 오픈을 시작으로 매 시즌 1승씩을 거뒀던 박민지는 이날 우승으로 KLPGA 투어 통산 5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우승 상금은 1억4400만원.

경기 후반까지만 해도 장하나의 시즌 첫 우승이 확정적으로 보였다. 박민지가 파5 16번 홀에서 보기를 범하며 2타 차까지 벌어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박민지는 포기하지 않았다.

17번 홀(파3)에서 홀인원이 될 뻔 한 버디로 1타 차를 줄였다. 압박감을 느낀 장하나는 18번 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그린에 올리지 못하는 실수를 범했다. 결국 보기에 그치며 박민지에게 연장 승부를 허용했다.

18번 홀에서 열린 1차 연장전에서 두 선수 모두 파를 기록했다. 같은 홀에서 이어진 2차 연장전에서 승부가 갈렸다.

장하나의 두 번째 샷이 그린을 지났고 어프로치 마저 짧아 보기에 그쳤다. 반면, 박민지는 두 번째 샷을 그린에 올린 뒤 침착하게 2퍼트 파로 마무리 하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우승 후 박민지는 "올 시즌 목표인 3승 중 1승을 했으니 나머지 2승을 위해 매진하겠다"며 "메이저 대회 우승을 너무 하고 싶다"고 희망했다.

3라운드 내내 선두를 놓치지 않으며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을 노렸던 장하나로선 마지막 홀을 내주면서 통산 14승 달성을 다음으로 미뤘다. 올시즌 개막전이었던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에 이은 두 대회 연속 준우승.

장하나와 공동 선두로 출발한 이다연은 이날 1타를 잃어 김유빈과 공동 3위(9언더파 279타)에 그쳤다. 송가은(21)과 이가영(22)이 공동 5위(7언더파 281타)에 이름을 올렸다.

대상 수상자 최혜진(22)은 박현경(21)과 함께 공동 7위(5언더파 283타), 신인 김재희(20)는 공동 9위(4언더파 284타).

디펜딩 챔피언 이승연(23)과 개막전 우승자 이소미(22)는 공동 15위(1언더파 287타)에 그쳤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