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즈 완패한 '만수' 유재학 감독의 한마디 "설린저, 진짜 잘하더라"

2021-04-26 21:31:59

사진제공=KBL

[안양=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설린저, 진짜 잘하더라."



'만수' 유재학 감독도 인정할 수밖에 없는 실력이었다.

울산 현대모비스의 2020~2021 시즌이 마감됐다. 현대모비스는 26일 안양에서 열린 안양 KGC와의 4강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80대86으로 패배, 시리즈 전적 0-3으로 탈락했다. 3경기 내내 상대 외국인 선수 제러드 설린저를 막지 못하며 무너졌다. 1차전과 3차전에서 각각 40점씩 내주니, 손을 써볼 도리가 없었다.

유 감독은 시리즈 종료 후 "끝난 게 아쉽지만, 우리에게 도움이 됐으면 한다. 다음을 기약한다. 서명진, 이우석 등 어린 선수들이 이런 큰 경기에서 좋은 경험을 쌓았다. 더 좋은 선수로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유 감독은 자신들에게 패배를 안긴 설린저에 대해 "진짜 잘한다. 숀 롱이 좋은 선수지만 수비가 약하다. 그래서 설린저에게 많은 점수를 줬다. 설린저는 공격 뿐 아니라 수비도 잘한다. 맥을 딱 짚는다. 그러니 상대방이 힘들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안양=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