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전창진 감독 "완패다. 아무것도 되지 않은 경기다"

2021-04-25 16:00:46

KCC 전창진 감독. 사진제공=KBL

[인천=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완패다. 아무것도 되지 않은 경기다."



KCC 전창진 감독은 플레이오프 4강 3차전에서 완패를 했다. 경기가 끝난 뒤 그는 "팬들에게 죄송하다. 체력적 부분에서 문제가 있었고, 스코어를 좁히지 못하고 경기를 끝냈다. 4차전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는 "경기가 너무 되지 않았다. 후반 다음 경기를 준비한 부분이 있었다"고 했다.

송교창의 4차전 출전이 변수다. 전 감독은 "김상규가 좀 지친 상태다. 여러가지 생각이 든다. 전자랜드가 상대적으로 컨디션이 좋았다. 국내 선수 운영을 어떻게 해야 할 잘 생각해 보고 4차전을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송교창 4차전 출전이 대한 직접적 언급은 없엇다.

부진했던 이정현에 대해서는 "1, 2차전 상당한 체력적 부담감이 있었고, 오늘 버거워하는 모습이 있었다"고 했다. 인천=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