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현대 모비스 숀 롱은 작전타임 때, 급흥분 소리를 질렀나. 유재학 감독의 설명은?

2021-04-24 16:25:38

현대 모비스 유재학 감독. 사진제공=KBL

[울산=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그래도 설린저 수비가 후반에 좀 나아졌다."



현대 모비스는 벼랑 끝에 몰렸다. 3경기 중 1패면 4강에서 탈락한다.

플레이오프 2차전은 분패였다. 잘 싸웠지만, 2점 차 패배를 했다.

유재학 감독은 "외곽슛이 좀 받쳐줬어야 하는데, 좀 아쉽다. 컨디션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니까 별 문제는 아니다. 1, 2차전 수비를 굉장히 열심히 해주고, 맞춤형 수비를 가져왔는데, 설린저도 조금 더 캐치가 된 것 같다"고 했다.

그는 "공격공격이 좀 풀렸으면 좋겠는데, 위치 변화로 좀 나아졌다. 확률 높은 공격 시도가 더 나와야 할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맞춤형 수비를 들고 나왔는데, 선수들이 최선을 다한 경기를 하고 있다"며 "4쿼터 설린저의 스텝백 3점슛은 어쩔 수 없는 부분"이라고 했다.

마지막 숀 롱의 3점슛에 대해서는 "코너 서명진에게 기회를 주려고 했다. 단, 김민구가 다른 쪽 사이드로 드리블을 하는 바람에 숀 롱에게 오픈 찬스가 났는데, 넣질 못했다"고 했다.

3쿼터 작전 타임에 숀 롱이 크게 소리를 치는 장면이 있었다. 유 감독은 "서명진이 슛을 쐈는데, '왜 자신에게 주지 않냐'고 흥분했다. 처음에 두고 보다가 '그만 하라'고 했고, 맥클린으로 교체를 했는데, 거기에서 또 흥분했다. 숀 롱이 '이기고 싶다'고 했고, 나도 '이기고 싶다'고 했다"고 작전타임 상황을 설명했다. 울산=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