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모비스 유재학 감독 "(설린저) 신고해서 보내야 해. 반칙이라고"

2021-04-24 13:22:34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 사진제공=KBL

[울산=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안녕 못해. 신고해서 보내야 해. 반칙이라고."



현대 모비스 유재학 감독은 이렇게 말했다. 24일 플레이오프 4강 현대 모비스와 KGC의 2차전을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

유 감독은 농담을 첫 마디로 던졌다. 제러드 설린저에 대한 얘기였다.

1차전 경기를 지배했다.

유 감독은 "1차전에서도 외곽에 있을 때는 국내 선수가 골밑으로 내려오면 숀 롱이 막기로 했는데, 숀 롱이 자기가 맡겠다고 해서 바꿨다"며 "어제 연습할 ?? 설명을 했다. 맥클린도 그렇게 하는 게 맞다고 동의했고, 2차전에서도 다시 한번 해보려고 한다"고 했다.

그는 "숀 롱이 공격에서도 사실 골밑에서 플레이를 해야 하는데, 외곽에서 많이 플레이를 했다"며 "세부적 움직임을 조정했고, 나머지는 국내 선수들이 자신감을 가지고 해야 한다"고 했다. 울산=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