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대한항공 잔류' 한선수, 국내 최고 연봉 '7억5천'…"통합우승 주역+원클럽맨"

2021-04-23 17:47:10

사진제공=대한항공 점보스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한선수가 원 소속팀 대한항공 점보스와 FA 계약을 맺고 잔류했다.



대한항공은 23일 "창단 첫 통합우승을 이끈 주역인 주장 한선수와 국내 프로배구 최고 연봉인 연봉 7억 5000만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을 명문 구단으로 이끈 공로 및 통합 우승 주역에게 예우를 다한 셈.

계약을 마친 한선수는 "아낌없는 지원과 성원을 해준 구단과 팬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대한항공이 또다른 통합우승을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선수는 2007년 입단 이후 총 14시즌동안 대한항공에서만 뛴 '원팀맨'이자 대한민국 남자배구 최고의 세터다. 그 동안 코보컵 우승 4회, 정규리그 1위 4회, 챔피언 결정전 우승 2회 등의 성적을 거두는데 혁혁한 공을 세운 바 있다.

특히 정확하고 냉철한 판단력을 바탕으로 경기를 주도하는 한편, 꾸준한 연습과 체력관리를 통해 적지 않은 나이에도 현존 세터 중 최고의 기량을 유지하며 귀감이 되는 베테랑이다.

한선수는 코트 밖에서는 딸 셋을 둔 가장이자 사랑꾼이다. 쉬는 날에는 어김없이 딸들과 시간을 보내며, 휴가 때마다 가족여행을 통해 개인적인 충전을 갖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여행 대신 가족들과 제주에서 머물며 휴식을 취할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다가올 2021-22 시즌에 코보컵 우승, 정규리그 우승, 챔피언 결정전 우승 등 사상 최초의 트레블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