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고 평균 시청률·역대 최고 순간 시청률 찍은 V리그 여자부 인기 고공행진, GS칼텍스 최초 '트레블' 달성

2021-04-23 11:20:10

2020-2021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GS칼텍스의 챔피언결정전 3차전이 3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렸다. 세트스코어 3대2로 우승을 차지한 GS칼텍스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3.30/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2020~2021시즌에도 V리그 여자부 인기가 고공행진을 펼쳤다.



23일 한국배구연맹(KOVO)가 발표한 결산자료에 따르면, 이번 시즌은 남자부 134경기, 여자부 96경기로 총 230경기가 펼쳐졌는데 지난 시즌 종료 기준(192경기) 평균 시청률인 0.92%에서 0.09% 증가한 1.01%을 기록했다.

남자부는 지난 시즌 0.83%에서 0.02% 감소한 0.81%를 기록하며 소폭 하락한 반면 여자부는 지난 시즌에 1.05%에서 0.24% 상승한 1.29%를 기록했다.

남녀부 역대 최고 평균 시청률을 달성하였을 뿐 만 아니라 특히 여자부 챔피언결정 3차전은 4.72%의 순간 시청률을 기록하며 역대 최고 순간 시청률 기록을 경신했다.

올 시즌 남자부 최고 시청률 경기는 지난 1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펼쳐진 대한항공-우리카드의 챔피언결정 5차전으로 1.58%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여자부 최고 시청률 경기는 3월 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펼쳐진 흥국생명-IBK기업은행의 플레이오프 3차전으로 시청률 2.46%를 기록했다. 더불어 여자부 최고 시청률 5경기에 모두 흥국생명이 포함되며 팬들의 관심을 받았다.

무엇보다 경기당 18만6052명이 남녀부 경기를 TV로 시청하면서 지난 시즌 14만9766명 대비 약 3만6000명이 증가한 시청자들이 V리그를 즐겼다.

V리그 여자부에선 전인미답의 기록도 생산됐다. GS칼텍스가 사상 최초로 컵 대회부터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까지 '트레블'을 달성했다. 2005년 프로 태동 이후 '트레블'은 2009~2010시즌 삼성화재가 최초로 달성한 바 있다. GS칼텍스는 컵 대회부터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까지 모두 흥국생명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해 '여자부 최초' 대기록을 V리그 역사에 새겼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