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강PO]KGC 김승기 감독 "(공격은)설린저가 다 했다"

2021-04-22 21:25:39



[울산=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디펜스를 정말 잘했고, (공격은) 설린저가 다했다."



안양 KGC가 챔피언결정전을 향한 첫 스텝을 경쾌하게 밟았다. KGC는 22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1차전에서 외국인 선수 제러드 설린저의 40점-13리바운드 맹활약을 앞세워 75대67로 이겼다. 4강 PO 1차전 승리팀의 챔피언결정전 진출 확률은 78.3%(46회 중 36회)나 된다.

이날 승리에 대해 KGC 김승기 감독은 우선 수비의 성공을 들었다. 김 감독은 "선수들이 디펜스를 정말 잘해줬다. 양팀 모두 디펜스에 신경을 써서 점수가 많이 안 났는데, 득점은 설린저가 다해줬다. 나머지 선수들은 수비를 열심히 했다"고 평가하며 "다만 국내선수들이 흥분해서 득점 더 하려고 욕심 내고 하는 점 등을 정리하면 다음 경기는 더 잘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감독은 1쿼터에서 11득점-3리바운드로 좋은 활약을 펼쳐 준 오세근을 칭찬했다. 김 감독은 "기대했던 대로 오세근이 1쿼터에 잘 풀어줬다. 리바운드나 득점 등에서 잘 하다보니 상대 수비가 조금 무너졌다"고 말했다.

이날 승리의 1등 공신은 역시 40득점을 기록한 설린저다. 특히 4쿼터에만 21득점을 쏟아부으며 승리를 이끌었다. 이런 활약에 대해 김 감독은 "지금까지 코치-감독 경력동안 내가 본 외국인 선수 중에서 가장 머리가 좋다. 설린저는 상대의 패턴을 다 알고 뛴다. 또 출전 시간도 자기가 잘 판단한다. 비록 오늘 4쿼터에 거의 혼자 득점했지만, 우려하지 않는다. 이재도 변준형 전성현 등 외곽에서 풀어갈 수 있다"고 말했다.

울산=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