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강PO]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 "설린저 그렇게 들어가는 걸 어떻게 하나. 박스아웃 아쉽네"

2021-04-22 21:15:25



[울산=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박스 아웃이 아쉽다."



울산 현대모비스가 안방에서 열린 4강 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첫판을 내줬다. 안양 KGC 외국인 선수 제러드 설린저에게 40점이나 허용한 것이 결정적인 패인이었다. 현대모비스는 22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4강 PO 1차전에서 67대75로 졌다.

이날 패배에 대해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은 첫 마디로 "박스 아웃이 아쉽다"는 말을 했다. 유 감독은 "6강전에서 KGC와 상대한 KT도 박스아웃이 안돼서 졌다. 그 부분에 대해 강조를 많이 했는데, 아쉽다"면서 "전반적인 수비는 잘 됐다. 상대를 75점으로 막은 건 어느 정도 성공했다는 얘기다. 다만 경기를 오랜 만에 해서인지 슛 감각이나 밸런스 등 공격 부분의 여러 가지가 안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상대 외국인 선수 설린저가 40점을 올린 점에 관해서는 "그렇게 들어가는 데 어떻게 하겠나"라며 "그래도 40점을 줬지만, 상대도 정상 공격이 아니었다. KGC 국내 선수들을 잘 막아줬다. 다만, 숀 롱이 좀 더 안으로 들어가서 설린저에게 파울 트러블이나 체력 문제를 일으켜줘야 한다. 2차전에는 그런 부분을 강조하겠다"고 말했다.

울산=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