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논란 은퇴' 박상하, 14시간 감금·폭행 거짓으로 확인…"유포자 자백, 일면식도 없는 사이"

2021-04-21 18:57:40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일면식도 없는 사이였다."



법률사무소 대환은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14시간 감금·폭행' 박상하 학폭 의혹, 거짓으로 밝혀졌다"고 밝혔다.

박상하는 자신에 대한 학폭 논란이 되자 지난 2월 22일 은퇴를 선언하고, '14시간 감금 및 폭행' 학폭 의혹을 제기한 김 모씨에게 대해 형사 고소를 했다.

경찰수사가 진행되면서 김 모씨의 주장과 반대되는 여러 객관적인 증거들이 제시되고 관련인들의 증언이 쏟아졌다. 결국 김 모씨는 4월 12일 박상하의 법률대리인에게 본인이 유포한 학폭의혹이 모두 거짓말이었다는 자백을 했다.

박상하의 법률대리인 대환은 "김 모씨에 따르면 중학교 시절부터 박상화와는 일면식도 없는 사이이고 본인이 중학교 시절 당한 학폭피해를 이슈화시키기 위해 중학교 동창이자 유명인인 박상하의 이름을 언급한 것일 뿐, 박상하에게는 어떠한 폭력도 당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대환은 "김 모씨는 박상하와 중학교 시절부터 전혀 모르는 사이였다는 점, 박상하에게 학폭을 당한 사실이 없다는 점, 본인의 학폭피해를 이슈화시키기 위해 유명인인 박상하를 이용해 거짓말 것이라는 점을 서면으로 확인했다. 박상하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의 말을 육성으로 녹음했다"라며 "지난 2월 19일 김모씨의 피해사실 폭로로 이슈화됐던 박상하의 14시간 감금·폭행건은 모두 허위 사실임이 밝혀졌고, 최근 계속되고 있는 학투 미투에 편승해 거짓으로 유명인의 명예를 훼손한 선례로 남게됐다"고 강조했다.

박상하의 법률대리인 '대환'의 김익환 변호사는 "이번 박상하에 대한 학폭 폭로는 여론에 취약한 유명인의 입장을 이용해 거짓폭로를 한 사건"이라며 "향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박상하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를 근절하겠다"고 했다.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