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레슬링 국대...' 불가리아 대회출전 중 코로나 확진...이용 의원 "국대 백신접종-안전대책 시급"

2021-04-21 16:38:26

<저작권자(c) . REUTERS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나설 국가대표 선수들에 대한 질병관리청의 백신 대책이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유럽 대회 출전중인 레슬링 국가대표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이 전해졌다.



21일 '평창올림픽 스켈레톤·봅슬레이 국가대표 감독' 출신인 이 용 의원(국민의 힘)은 보도자료를 통해 '19일 도쿄올림픽 출전권 확보를 위해 불가리아 국제대회에 참가한 레슬링 국가대표 선수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면서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들이 코로나19 감염 위협에도 불구하고 백신도 접종받지 못한 채 목숨을 걸고 국제대회에 참가해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하고 있으며, 코로나19에 감염됐음에도 아무런 지원도 받지 못한 채 사실상 방치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월드컵 금메달을 따내고 귀국 직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세계랭킹 1위' 펜싱 국가대표 오상욱에 이어 또다시 해외 대회 출전중인 국가대표 확진 소식이다.

이 의원은 "정부가 국가대표 선수들의 목숨을 가지고 모험을 하고 있다" "올림픽 출전을 위해 국제대회에 참가하는 국가대표들에게 백신 접종도 하지 않고 있다"며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레슬링 종목의 경우 당장 2주 뒤 5월 6일부터 세계올림픽쿼터대회가 시작되는데 불가리아레슬링협회의 방역조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평생을 피땀흘려 노력한 것이 수포로 돌아가 상황에 처해있다"면서 "문체부와 대한체육회는 이번 사태에 대해 엄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국제대회에 참가하는 국가대표들에게 백신부터 확보해 접종시키고 코로나19 감염 시 제대로 된 의료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방안을 즉시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현재 질병관리청과 올림픽·패럴림픽 출전 선수들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 문제를 긍정적으로 협의중이며 빠른 시일 내에 결론이 나올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