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승장 전창진 감독 "PO는 역시 재밌어. 라건아 최고!"

2021-04-21 21:46:07



[전주=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라건아가 일등공신."



전주 KCC의 전창진 감독이 1차전에서 활짝 웃었다.

전 감독이 이끄는 KCC는 21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5전3승제) 1차전 전자랜드와의 경기에서 85대75로 승리했다.

경기 후 활짝 웃으며 기자회견장에 입장한 전 감독은 "역시 플레이오프는 재미있다"고 말문을 연 뒤 "라건아가 일등공신"이라고 주저없이 칭찬했다.

다음은 전 감독과의 일문일답 요지.

-오늘 경기 소감은.

▶역시 플레이오프는 재밌다. 라건아가 일등공신이다. 자신있다고 하더니 의지를 많이 보여줬다. 경기력에서 그대로 나왔다. 송교창이 부상으로 빠졌지만 국내 선수들도 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갖고 임하다 보니 평상시보다 더 뛰었다. 공격-수비 모두 만족할 경기다. 우리팀이 높이는 작지만 리바운드에서 승리한 건 고무적이다. 그만큼 선수들 의지가 강했다는 증거다.

-송교창의 대신한 김상규가 숨은공신아닌가.

▶보이지 않게 정말 잘해줬다. 처음에 팀에 합류할 때 경기에 뛸 몸 상태가 아니었다. 이번 PO에서 15분 정도 출전을 예상했다. 한데 송교창이 빠지는 바람에 비상이 걸렸다. 어제 면담을 하면서 30분 이상 뛸 자신있냐고 물어봤는데 자신있다고 하더라. 그래서 믿겠다고 했다. 그동안 많은 시간 안 뛰던 선수가 체력적으로 힘들텐데, 전혀 힘든 내색 없이 상당히 잘 해줬다.

-오늘 경기 중 송교창이 생각난 적은 없었나.

▶(웃으며)그럴 겨를이 없었다. 경기에 너무 집중했고 끝나고 나니 몹시 힘들더라. 선수들은 또 얼마나 힘들었겠나 . 정규 1위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송교창의 빈자리를 메우려고 다같이 노력했다.

-조 알렉산더는 앞으로 출전 기회가 없나.

▶알렉산더 장점이 있는 선수다. 하지만 우리 팀 스타일에서 요구하는 트랜지션에서 문제가 있어서 지켜보는 중이다. 라건아, 애런 헤인즈처럼 뛸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서 출전을 못하고 있을 뿐이다.

-3쿼터에 잠깐 본부석에 항의한 이유는?

▶전자랜드가 모트리를 불러들이고 선수 교체를 하려는 상황이었다. 그런데 선수 교체시 벤치에서 투입될 선수가 미리 와서 대기해야 하는데 선수가 없더라. 그래서 규칙에 어긋난 게 아니냐고 문의한 것이다. 사실 모트리가 조금이라도 더 뛰어야 우리에게 유리한 상황이어서 모트리가 빨리 교체되지 않도록 하려는 생각도 있었다.

-경기 전 말한대로 4쿼터 승부처에서 이정현의 활약이 돋보였다.

▶그 전에 슛 1개만 넣어달라고 부탁했다(웃음). 정현이는 1개 들어가면 계속 들어가는 스타일이다. 오늘 초반엔 슛 컨디션 좋지 않았는데 역시 KBL 최고의 선수답게 진가를 보여줬다. 무엇보다 이정현이 열심히 뛰어 준 게 고맙다. 그러니 다른 선수들도 따라서 열심히 뛴다.

-오늘 정창영을 평가하면.

▶더 할 말이 필요없을 정도로 잘 해줬다. 정규리그를 치르면서 상당히 업그레이드됐다.

-다음 경기에 송교창 출전 가능한가.

▶모른다. 그래서 답답하다. 내일이라도 갑자기 통증이 사라지지 않을까 기대할 뿐이다. 전주=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