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당' 전창진 감독 "이런 경우 처음이다. 그래도 뉴스만들것"

2021-04-21 18:57:12



[전주=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나도 이런 경우는 처음 본다."



전주 KCC 전창진 감독은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송교창의 갑작스런 부상 때문이다.

전 감독은 21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1차전 전자랜드와의 경기를 앞두고 송교창의 부상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했다.

너무 어이가 없는 상황을 맞았기 때문인지 적잖은 시간을 할애해 자세히 설명했다.

전 감독의 설명에 따르면 송교창은 지난 20일 오전 용인시 마북리 클럽하우스 체육관에서 아무런 문제없이 훈련을 소화했다.

이후 전주로 이동, 오후가 돼서 전주체육관에서 훈련을 시작하는데 송교창의 뛰는 폼이 이상하더라는 것. 즉시 의무트레이너를 통해 체크하도록 했다. 오른쪽 엄지발가락이 부어있고, 통증을 동반했다.

급하게 전주 인근 병원으로 가 MRI 진단을 했지만 아무런 이상이 없다는 진단이었다. 다만 MRI 판독 화면상으로 미세하게 이상이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통증을 유발할 원인은 찾지 못했다.

밤 늦게 진통주사를 맞았고, 송교창은 통증을 참고 출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21일 오전 다시 체크했지만 출전 강행은 무리였다.

전 감독은 보다 정확한 진단을 위해 송교창만 서울로 올려보내 2군데 병원을 더 찾아다니며 검사를 받았지만 역시 이상은 없었고, 통증 원인도 정학히 짚어내기 힘들었다.

전 감독은 "멀쩡하게 훈련 잘 하다가 갑자기 이런 부상이 생겨서 경기 직전에 제외하는 경우는 처음 겪어본다. 이해가 안되는 상황이다"고 황당한 표정을 지었다.

그러면서도 전 감독은 "김상규와 송창용이 송교창의 빈 자리를 메워줄 것으로 믿는다. 이미 전쟁은 시작됐고, 선수 1명 이탈했다고 쉽게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며 전의를 다졌다.

"오히려 송교창이 빠졌을 때 승리하면 더 큰 뉴스가 될 수 있다"는 주변의 위로에 전 감독은 "내가 그런 분야 전문가 아니냐"며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전주=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