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15kg 핼쑥'..녹화현장 수척해진 얼굴 포착

2021-04-09 16:23:32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친형과 금전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는 방송인 박수홍의 핼쑥해져 수척해진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가수 박규리는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랜만에 동치미 녹화. 늘 반겨주는 좋은 멤버들. 덕분에 즐거운 녹화장. 오늘도 많이 웃고 갑니다. 울 신성 동생 응원하러 와줘서 넘 고마워. 이뻐이뻐"라는 글과 함께 박수홍과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박규리와 박수홍이 녹화장에서 다정한 포즈로 인증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친형과 갈등에 마음고생으로 몸무게 15kg가 빠졌다는 박수홍의 얼굴은 많이 야윈 모습. 그는 힘든 시기에도 애써 밝은 미소를 지으며 프로 방송인의 자세를 보였다.

한편 박수홍은 지난 4일 친형과 그 가족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수홍 측은 "친형과 30년 전부터 2020년 7월까지 매니지먼트 명목으로 법인을 설립한 후 수익을 8:2에서 시작해 7:3의 비율로 분배하기로 약정한 바 있다"며 "법인의 모든 매출은 박수홍으로부터 발생했다. 그러나 친형 및 그 배우자는 7:3이라는 배분비율도 지키지 않았다"고 했다.

하지만 친형이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면 용서할 수 있다는 뜻도 내비쳤다.

지난 8일 박수홍 측 법무법인 에스의 노종언 변호사는 지난 8일 언론 인터뷰를 통해 "형이 잘못을 100% 인정하고 진정성 어린 대국민사과를 할 것을 요구한다"며 "저희가 제시한 합의안을 100% 수용한다면 합의나 용서를 고려해볼 수 있다"고 밝혔다.

또 "횡령에 최선을 다해 집중하겠다"면서 친형 측 사생활 폭로에 대해서는 "신중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