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퀴달린집2' 성동일 "모든 매력 걸어"→임시완 "나한테 거는 것 위험"

2021-04-09 14:31:00

사진=tvN 제공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성동일, 김희원, 임시완이 세 사람의 케미를 언급했다.



9일 tvN은 새 예능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2'의 제작발표회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했다. 행사에는 강궁 PD, 성동일, 김희원, 임시완이 참석했다.

김희원은 임시완을 추천한 데 대해 "제가 추천은 했는데, 임시완 씨가 여길 꼭 너무 오고 싶어했다. 이걸 너무 좋아해서 '그래 같이 가면 좋겠다'만 얘기를 하다가 진구가 스케줄이 너무 안돼서 '그럼 같이 가자'고 했는데 같이 가게 돼서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성동일은 "저는 시완이를 처음 만나는데, 사실 일면식이 없다. 정말 매력이 있다. 진구는 스케줄이 도저히 안된다고 전화가 왔다. 그래서 '너를 끝까지 기다리겠다'고 했는데, 진구가 '감히 선배님과 제작진에게 그렇게 욕심을 낼 수 없다'고 통화를 했다. 그런데 시완이는 한 번 같이 가는 줄 알고 들어왔는데 이렇게 고정인 줄 몰랐다더라. 진구는 진구 대로의 매력이, 시완이는 시완이 대로의 매력이 있다. 저희는 시즌2는 시완이에게 모든 매력을 걸었다"고 말했다.

임시완은 "'바퀴 달린 집'을 애청자로 잘 보고 있다가 희원이 형과 다음 작품을 영화를 찍게 됐는데 영화를 찍기 전에 '그 동안 뭐하세요?'라고 했을 때 '바달집'을 찍으러 간다고 해서 농담 반 진담 반으로 '그럼 저도 데려가요'라고 한 것이 걷잡을 수 없이 큰 영향을 미칠 줄 몰랐는데 그럼에도 제가 추억을 쌓게 돼서 정말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감사한 마음도 있고, 그와 더불어 '덕분에 좋은 경험을 쌓는데, 과연 내가 어떤 역할을 맡고 있는 것인가'라는 의구심은 갖고 있다. 제가 보여드릴 수 있는 점은 항상 빠릿빠릿하게 움직이고, 그래도 성동일 선배님께서 정말 요리를 잘해주시기 때문에 저는 옆에서 보조 셰프로서 잘 도와드려야겠다는 생각과, 희원이 형은 운전을 도맡으며 나날이 느는 운전 실력을 맡기 때문에 희원이 형이 컨디션이 안 좋을 때 제가 운전을 보조로 해드리는 정도의 역할을 하는데, 그런 저에게 모든 것을 거셨다고 하니 심히 걱정이 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바퀴 달린 집'은 바퀴 달린 집을 타고 한적한 곳에 머물며 소중한 이들을 초대해 하루를 살아보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지난해 여진구와 함께한 시즌1을 공개한 이후 집에서 벗어나기 어려운 시기 속에서도 시청자들에게 대리 만족과 희망을 전해 큰 사랑을 받았다. 시즌2에서는 임시완이 막내로 합류해 삼형제 케미를 보여줄 예정이다.

'바퀴 달린 집2'는 9일 오후 9시 10분 첫 방송된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