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 마드리드, "이탈리아는 내 가슴 속에 있다"는 지단 보내고 '레전드' 라울 선임?

2021-04-09 10:20:34

지네딘 지단. 메트로 기사캡쳐.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이탈리아는 늘 내 가슴속에 있다."



지네딘 지단 감독의 한마디가 레알 마드리드를 뒤집어 놓았다. 지단 감독은 최근 유벤투스와 강하게 연결되고 있다. 유벤투스는 안드레아 피를로 감독에 대한 인내심이 바닥이 났다. 피를로 감독은 기대 속 부임했지만 최악의 지도력을 보이고 있다. 피를로 감독을 경질할 경우, 유럽챔피언스리그 우승을 꿈꾸는 유벤투스의 넘버1 타깃은 지단 감독이다. 지단 감독은 유벤투스에서 월드클래스 미드필더 반열에 올랐다.

지단 감독은 지난 리버풀과의 유럽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3대1 완승을 차지한 후 이탈리아 복귀설에 대한 질문을 받자 "이탈리아는 항상 내 가슴속에 있다. 그리고 유벤투스 또한 내게 늘 중요하다"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이 말을 들은 플로렌티노 페레스 레알 마드리드 회장은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가뜩이나 페레스 회장과 지단 감독은 사이가 썩 좋지 않다. 지단 감독과 레알 마드리드의 계약은 2년 남았지만, 양 측은 아직 재계약 이야기를 하지 않고 있다. 9일(한국시각) 오크디아리오는 '페레스 회장이 지단 감독의 후임자를 준비 중'이라고 했다. 페레스 회장은 카스티야에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 '레전드' 라울을 1순위로 여기고 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