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 디즈니 빠진 넷플릭스, 소니픽처스와 손잡았다..22년부터 콘텐츠 독점 방영

2021-04-09 09:27:00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전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OTT(Over-The-Top·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넷플릭스가 할리우드 메이저 스튜디오인 소니픽처스의 작품을 독점할 수 있는 방영권을 획득했다.



미국 대표 일간지 뉴욕 타임스를 비롯해 데드라인 등의 매체는 8일(현지 시각) 넷플릭스와 소니픽처스의 영화 스트리밍 독점 계약 방영 계약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는 2022년부터 5년간 개봉되는 소니픽처스의 작품들은 극장에서 영화가 상영된 이후 넷플릭스를 통해 독점으로 영화가 공개된다. 여기에 소니픽처스는 넷플릭스를 위한 오리지널 시리즈 제작도 1년에 2~3편가량 추가하기로 했다.

자사 OTT 플랫폼이 없는 소니픽처스는 그동안 작품 공급을 위한 다른 대규모 OTT 플랫폼들과 계약 논의를 이어갔다. 소니픽처스를 차지하기 위해 OTT 플랫폼들간의 경쟁이 치열했고 경합 끝에 넷플릭스가 소니픽처스의 손을 잡을 수 있게 됐다. 넷플릭스는 이번 독점 방영권을 위해 소닉픽처스에 10억달러(약 1조1159억원)를 지불하기로 했다는 후문.

넷플릭스는 디즈니의 자사 OTT 플랫폼인 디즈니+(디즈니플러스)가 런칭되면서 상당한 위협을 느끼고 있는 중이다. 주요 인기 콘텐츠였던 디즈니와 마블 스튜디오의 작품들이 넷플릭스와 계약을 끝내고 디즈니+로 이동해 방영을 이어가고 있고 더불어 막강한 디즈니·마블 콘텐츠의 새로운 시리즈가 계속해서 디즈니+를 통해 공개되면서 단번에 넷플릭스 가입자 수를 턱밑까지 추월했기 때문.

OTT 플랫폼의 경쟁이 더욱 과열되면서 위기감을 느낀 넷플릭스는 '스파이더맨' '베놈' '모비우스' 등의 시리즈의 판권을 가진 소니픽처스를 통해 리스크를 줄이고자 이 같은 계약을 추진하게 됐다. 앞서 소니픽처스는 마블 코믹스가 경영난을 겪을 당시 스파이더맨의 판권을 구입해 현재까지 권리를 보유하고 있다.

이로써 넷플릭스는 오는 2022년부터 소닉픽처스가 선보일 '스파이더맨' '베놈' '모비우스' 시리즈를 방영할 수 있게 된다. 더불어 브래드 피트, 레이드 가가 등이 출연하는 '불릿 트레인', 인기 게임을 영화화한 '언차티드' '주만지', 그리고 '나쁜 녀석들' 후속편을 넷플릭스에서 공개할 수 있게 됐다. 다만 올해 개봉 예정인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과 '베놈2'는 넷플릭스와 계약에 해당되지 않아 방영권에서 제외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넷플릭스는 마블 영화가 디즈니+로 이동하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새로운 마블 콘텐츠를 확보하지 못했는데 이번 소니픽처스와 독점 계약을 통해 마블에 접근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