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용이' 박은수, 70세에 돼지농장서 일용직 '충격적 근황 "일당 10만원" ('특종세상')[종합]

2021-04-09 09:12:43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MBC '전원일기' 일용이 역으로 사랑을 받았던 배우 박은수의 근황이 공개됐다.



박은수는 지난 8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를 통해 현재 근황을 공개했다.

박은수는 강원도의 한 돼지 농장에서 일당 10만 원을 받으며 일하고 있었다. 그는 "이제 거짓말 할 이유도 없고 가식으로 할 이유도 없다"며 "인생이 고시생이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008년 사기 혐의로 구치소에 수감, 이후 주변 시선이 두려웠던 그는 방송계를 떠났다.

박은수는 "세상 안 가보던 데도 가봤다. 그리고 나와서 8일인가 10일인가 있었다. 구치소를 나왔는데 창피해서 견딜 수가 없었다"고 떠올렸다. 그는 "누가 뭐 하자고 해도 아무것도 못한다고 했다"면서 "'전원일기' 때 이미지가 깨끗하고 사람들이 노인부터 다 좋아해주셨는데 어떻게 얼굴을 들고 나가겠냐"며 솔직하게 털어놨다.

방송을 안 한지 10년이 넘었다는 박은수는 "연기하던 사람이 연기를 안 하고 그야말로 반성하고 있을 사정이 있었다"고 했다. 그는 "어떻게 보면 너무 분하고 억울하다"면서도 "어딜 가도 사연이 있고 이유가 있다. 가만히 생각해보니 자업자득이구나 싶다"고 덧붙였다.

현재 박은수는 돼지 사료를 비축하는 일을 맡아서 하며 일당으로 10만 원을 받는다고. 박은수는 "내 몸과 머리를 반성하는 의미로 여기와서 고생하는 거다"며 "먹고 살려면 돈이 있어야 되는데, 남들 받는 만큼 받고 그 한도 내에서 먹고 자면 된다"고 말했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