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지프스' 박신혜 "서해로 지내며 외롭고 힘들기도..행복했다"

2021-04-09 08:26:43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박신혜가 빛나는 노력과 도전을 보여준 '시지프스'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8일 종영한 JTBC 10주년 특별드라마 '시지프스: the myth'(이제인 전찬호 극본, 진혁 연출, 이하 '시지프스')에서 '강서해'역을 맡은 박신혜는 끊임없는 노력과 도전으로 장르적 스펙트럼을 확장하며 활약을 펼쳤다. 수중 촬영부터 고난도의 각종 액션을 직접 소화하며 '액션 여제'로서의 성장 가능성을 보여준 것.

박신혜의 성장은 단번에 이루어진 것이 아니다. 영화 '#살아있다'와 영화 '콜'을 통해 다양하고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며,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성실하게 연기 변신을 이어온 그의 노력이 '시지프스'를 통해 빛난 것이다.

이처럼 부단한 노력 끝에 '시지프스'를 통해 또 한 번의 성장을 이룬 박신혜의 진심 어린 종영 소감이 소속사를 통해 공개돼 눈길을 끈다. 그는 "약 7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서해'로 지내왔었는데요. '서해'로 지내면서 외로운 순간도 있었고, 힘든 순간도 있었지만 그만큼 행복하고 즐거운 순간들도 참 많았습니다"라며 "현장에서 너무 좋은 선배님들, 그리고 열기 넘치는 후배님들과 함께 해서 즐거웠어요"라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박신혜는 "제가 현장에서 느꼈던, 혹은 제가 여러분께 보여드리고 싶었던 '서해'의 모습이 잘 전달되었기를 소망해 봅니다. 서해와 태술, 그리고 '시지프스'를 사랑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고요. 부족한 모습도 많고, 항상 서툰 저에게 사랑을 주시는 팬 여러분께도 항상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어요. 사랑하고, 많이 사랑합니다"라며 시청자와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박신혜는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