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리포트]초보 감독 류지현의 새로운 취미 "자료를 많이 보는 것"

2021-04-09 07:51:05

2021 KBO 리그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8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5회초 선수 교체를 하는 류지현 감독의 모습. 수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4.08/

[수원=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지금은 자료 많이 보는 거네요."



LG 트윈스 류지현 감독이 2연승 후 첫 패배를 당했다. 7일 수원 KT 위즈전서 3-0으로 앞서다가 3대7로 역전패했다. 첫 패배는 초보감독에게 어떻게 다가올까.

류 감독은 "진 날이 이긴 날보다 더 할 일이 많은 것 같더라"며 미소를 지었다. "이긴 날도 진 날도 들어가서 복기를 했는데 이긴 날은 운도 따랐고 선택한 것이 잘 맞아 떨어졌다"고 한 류 감독은 "어제(7일)도 그 전과 같은 상황이었는데 그 선택의 결과가 안좋았다. 그러면 어떤 선택이 옳았을까라고 생각을 안할 수 없다"라고 했다. 진 날엔 그 선택들에 대한 분석을 하기에 더 할 일이 많아지는 것.

류 감독은 "그렇게 계속 경기를 소화하다 보면 지금보다는 좀 더 나은 감독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했다.

야구 감독들은 스트레스가 극심한 직업이다. 그래서 야구 생각에서 벗어날 취미를 갖거나 자기만의 스트레스 해소법이 필요하다고 한다.

그러나 류 감독은 아직은 야구만 생각하고 있다고. "어떤 감독분들은 야구 생각을 안하는 때가 있다고 하시는데 난 아직 내공이 필요한 것 같다"라고 한 류 감독은 "지금은 열심히 보고 있고 더 많은 생각을 하고 더 많은 준비를 하려고 한다"라고 했다.

아직은 딱히 야구의 스트레스에서 빠져 나올 취미도 없다고. 류 감독은 "예전부터 딱히 취미도 없다. 어릴 때도 야구만 했었고, 술도 프로에 와서 배웠다. 야구 외에 빠져든 게 없었다"라면서 "지금은 (취미가) 자료 많이 보는 것"이라고 했다. 수원=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