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산 132sv+164㎞' 파이어볼러, 생애 2번째 수술 받을까…토미존 후 4년만

2021-04-09 05:31:51

지난해 샌디에이고 시절 로젠탈. 사진=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최고 102마일(약 164㎞)의 강력한 직구에 곁들여지는 슬라이더와 체인지업. 문제는 투구에 적응할 새가 없는 마무리 투수라는 점이다. 컨디션 좋은 날의 트레버 로젠탈(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은 '언터쳐블' 그 자체다.



로젠탈은 2016~2017년 오승환(삼성 라이온즈)의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시절 팀 동료로 유명하다. 데뷔 3년차였던 2014년 주전 마무리로 발탁, 이후 2년간 93세이브를 올렸다. 특히 2015년의 48세이브는 세인트루이스 역대 1위 기록이다. 당시 내셔널리그 올스타로도 뽑혔다.

하지만 오승환과 만난 2016시즌에는 '방화범'으로 돌변, 셋업으로 출발했던 오승환과 자리바꿈을 했다. 이듬해인 2017년 8월에는 토미존 수술을 받아 시즌아웃됐다. 이후 워싱턴 내셔널스와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에서 부진하며 잇따라 방출, 그대로 커리어를 마무리짓는 듯 했다.

하지만 2020년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부활의 노래를 불렀다. 특히 지난해 샌디에이고 이적 후 9경기 1승 4세이브 평균자책점 0의 완벽투를 과시하며 소속팀을 디비전시리즈에 진출시켰고, 이를 인정받아 오클랜드와 1년 1100만 달러 계약을 맺었다.

하지만 올시즌은 시작도 못해보고 병원 신세를 질 위기다. MLB닷컴을 비롯한 현지 매체들은 로젠탈이 흉곽 출구 증후군을 앓고 있다고 전했다. 왕년의 빅리그 최고 투수였던 맷 하비(볼티모어 오리올스)를 무너뜨린 병으로, 투수에겐 치명적이다. 흉곽 출구에 문제가 생기면 신경 혈관이 압박당해 팔저림 현상이 나타나기 ??문. 로젠탈의 상태는 점점 더 나빠지고 있다. 의사들은 로젠탈에게 최대한 빠른 수술을 권하고 있다.

하지만 수술을 받을 경우 로젠탈은 최소 3개월 아웃이다. 이후 몸 만들기와 적응 훈련 등을 제외하면 그 이상의 시간이 필요하다. 복귀는 빨라야 8월이다. 오클랜드와 1년 계약을 맺은 만큼, 로젠탈로선 쉽게 수술을 결정하기 어렵다.

로젠탈은 이미 토미존 수술 경력도 있는 투수다. 예정대로 복귀한다는 보장이 없다. 자칫하면 1100만 달러의 돈값은 하지도 못하고 시즌을 끝낼 가능성도 있다. 이미 1차례 선수 생명의 위기를 겪었던 그가 수술을 망설이는 이유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