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지, 故박지선 향한 그리움 "네 생각이 많이 나는 밤에는 그냥 떠올려"

2021-04-09 05:30:54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이윤지가 절친 故박지선을 그리워했다.



이윤지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또 왕창을 잘랐지 무어야. 니가 날 봤더라면 '잘생긴 지지배'하며 기르긴 글렀다고 혀를 찼겠지. 잘자. 니 생각이 많이 나는 밤에는 그냥 떠올려. 우헤헤"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이윤지는 쇼트커트를 시크하게 소화하며 중성적인 매력을 발산했다. 한쪽 눈만 살짝 내놓은 채 카메라를 응시하는 이윤지의 카리스마 넘치는 표정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윤지와 절친한 사이였던 개그우먼 박지선은 지난해 11월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절친을 떠나보낸 이윤지는 지난 2월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그를 향한 그리움을 드러낸 바 있다.

이윤지는 "후유증이 있는 것 같다. 엄마 아니면 그 친구가 내 성격을 가장 잘 아는 사람이다. 이쪽을 잘 아는 사람이고"라며 "객관적이면서도 주관적인 의견을 주는 사람들이었는데 그런 것들이 막혔다고 생각이 드는 것 같다"며 눈물을 흘리면서 그리워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