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브리핑]LG 류지현 감독의 극찬 "김윤식 많이 많이 큰 역할 했다"

2021-04-09 16:28:18

2021 KBO 리그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8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3회말 등판한 LG 김윤식이 역투하고 있다. 수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4.08/

[잠실=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많이 많이 큰 역할을 했다."



LG 트윈스 류지현 감독이 신예 2년차 김윤식에 대해 크게 칭찬했다.

류 감독은 9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SSG 랜더스와의 홈개막전을 앞두고 전날 승리투수가 된 김윤식의 활약에 대해 평가해달라고 하자 "김윤식이 큰 역할을 했다"고 하더니 "많이 많이 큰 역할을 했다"고 그의 활약에 대해 극찬했다.

김윤식은 전날(8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원정경기서 선발 이상영에 이어 3회 2사후 등판해 7회까지 4⅓이닝 동안 단 3안타에 무4사구 1실점을 기록했다. 위기가 있었던 것도 아니고 황재균에게 솔로포를 맞은게 유일한 실점이었다. 김윤식이 단단하게 지켜준 덕에 LG는 5회초 유강남의 만루포 등으로 대거 6점을 뽑아 7대3으로 승리할 수 있었다. 잘던진 김윤식에겐 시즌 첫 승이 주어졌다.

류 감독은 "원래 계획은 이상영-김윤식이 최소 5이닝에서 6이닝 정도를 맡아 주기를 바랐다"면서 "이상영의 경우 작년에 2군에서도 한계 투구수가 되면 구위가 확 떨어진다는 평가가 있었다. 원래 이상영이 3∼4이닝 정도 끌어주길 바랐는데 투구수가 많아져서 일찍 교체하게 됐다. 김윤식이 잘 커버해주면서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잠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