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대퀸' 홍현희, 오늘(9일) 첫 공개 "이모티콘으로 월 1억 벌기 도전한다"

2021-04-09 16:18:43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홍현희가 9일 오후 6시 첫 공개되는 카카오TV 오리지널 '빨대퀸'에서 카카오톡 이모티콘에 제대로 빨대를 꽂는다.



카카오TV 오리지널 '빨대퀸'은 홍현희가 이른바 '빨대를 꽂을 만한' 각양각색의 꿀잡들을 직접 경험해보고, 이를 통해 얻은 수입은 '빨대퀸' 시청자 '빨러'들에게 아낌없이 퍼주는 콘셉트의 신개념 쌍방향 소통 예능 프로젝트다. 최근 본업 외에도 다양한 활동을 통해 월수입을 확대하는 'N잡러'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해 기획한 것으로 콘텐츠의 '보는 재미'는 물론, 홍현희가 벌어들인 수입을 영상 내 기프티콘 삽입과 이벤트 등 다양한 방식으로 빨러에게 제공, '참여하는 재미'까지 더한 기발한 발상으로 화제를 낳고 있다.

9일 첫 공개되는 '빨대퀸'에서는 홍현희가 대망의 첫 빨대를 꽂을 꿀잡으로 '이모티콘 만들기'에 도전한다. 무려 40여개의 카카오톡 이모티콘을 제작한 '이모티콘계 공무원' 김나무 작가를 찾아간 홍현희는 김나무 작가가 직장을 그만두고 이모티콘 작가로 변신한 사연부터, 각종 이모티콘 제작 노하우까지 '쪽쪽 빨아내' 공개할 예정이다. 특히 김나무 작가는 이모티콘을 통한 월수입이 1억 2천만원이라며 직장 재직 당시 연봉의 몇 배를 한달 만에 벌었다고 수줍게 밝힌 것은 물론, 급이 다른 플렉스를 공개할 예정이라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한 김나무 작가는 보다 손쉽게 이모티콘을 제작할 수 있는 각종 꿀팁들을 대방출하는 가운데, 누구든 이모티콘 제작에 뛰어들 수 있다는 희망을 준다. 알면 알수록 달달한 '이모티콘 꿀잡'에 한껏 매료된 홍현희는 김나무 작가처럼 월수입 1억을 꿈꾸며 이모티콘 제작에 두 팔을 걷어붙이고 남다른 열정을 불태워 웃음을 자아낼 전망이다.

본격적으로 김나무 작가와 이모티콘 제작에 나선 홍현희는 주변에 있을 법한 독특한 인물을 캐릭터화하라는 조언에, 바로 '빨대퀸'을 연출하고 있는 이건영PD 캐릭터 그리기에 착수해 눈길을 끌 예정이다. 서툰 그림 실력에도 남다른 눈썰미를 자랑하던 홍현희가 완성한 이모티콘이 과연 어떤 모양새일지, 이모티콘이 무사히 카카오톡에서 출시돼 바라 마지않던 첫 수입이 터질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홍현희의 파란만장 이모티콘 제작 도전 외에도 '빨대퀸'은 9일 오후 6시 첫 공개되는 본편 영상에서 본격적으로 빨러들에게 기프티콘을 퍼줄 '기프티콘 줍줍타임'을 예고해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먼저 발견해 먼저 쓰는 사람이 임자인 기프티콘들이 영상 곳곳에 등장해, 이를 놓치지 않고 '줍줍'하는 것도 또다른 재미를 선사할 전망이다. 또한 '빨대퀸' 론칭을 기념해 제작진은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통해 무려 1000개의 기프티콘을 퍼주는 대혜자 이벤트도 펼친다. 사전에 카카오TV '빨대퀸'의 콘텐츠 공개 알림을 설정하면 1회 공개 알림 메시지와 함께 기프티콘이 제공되는 오픈채팅방 접속 참여코드를 전달받을 수 있으며, 오픈채팅방 접속 경로는 카카오TV의 본편 영상과 함께 공개된다. 이를 통해 오픈채팅방에 접속한 빨러들에 선물하기 기능을 통해 총 1000개의 기프티콘을 무작위로 증정할 계획. 이벤트 참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카카오TV 공식 SN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카카오TV 오리지널 예능 '빨대퀸'은 각 15분 내외로 제작되며, 9일부터 매주 금요일 오후 6시에 카카오TV에서 공개된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