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R 페이크 파울 급격히 감소, KCC 이정현 시즌 최다 10회

2021-04-09 15:57:43

KCC 이정현(오른쪽). 사진제공=KBL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다행이다. 6라운드 페이크 파울이 5라운드에 비해 큰 폭으로 감소했다.



총 8건이 나왔다. 5라운드에서는 15건이 적발됐다.

KBL은 9일 홈페이지를 통해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6라운드 페이크 파울 명단을 발표했다.

페이크 파울은 반칙을 유도하거나 과도한 액션으로 심판과 팬을 속이는 행위다. KBL은 지난 시즌부터 매 라운드 종료 후 해당 자료를 공개하고 있다.

페이크 파울 적발 1회에는 경고, 2~3회는 20만원, 4~5회는 30만원, 6~7회는 50만원, 8~10회는 70만원, 11회 이상은 100만원의 벌금을 부과하고 있다.

창원 LG와 전주 KCC가 각각 3건의 페이크 파울을 범했다.

선수 별로 보면 변준형, 정성우, 유병훈, 이정현, 안영준, 강병현, 한상혁, 정창영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정현이 올 시즌 10회 페이크 파울을 했다. 변준형은 3회, 정성우는 2회를 기록했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