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소식]캘러웨이 드라이버, KLPGA 투어 개막전 6년 연속 1위

2021-04-09 15:30:57



캘러웨이골프가 2021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국내 개막전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에서 드라이버 사용률 1위를 달성했다고 9일 밝혔다. KLPGA 투어 개막전 드라이버 사용률 6년 연속 1위다.



이번 조사는 국내 투어 공식 기록업체 씨앤피에스(CNPS)가 KLPGA 투어 개막전이 열린 제주 롯데스카이힐 컨트리클럽에서 참가선수 12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씨앤피에스 조사결과에 따르면 캘러웨이골프 드라이버 사용률은 37.5%로, 2위 브랜드와 큰 격차를 보이며 압도적인 1위를 달성했다.

특히 캘러웨이 드라이버를 사용하는 선수 중 약 80%가 2021년형 에픽 드라이버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형 에픽은 최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한국·한국계 선수들을 우승으로 이끈 드라이버로, 2년전 캘러웨이골프가 업계 최초로 선보인 A.I. 설계 드라이버 에픽의 후속작이다.

캘러웨이골프는 드라이버뿐 아니라 페어웨이 우드(38.81%), 하이브리드(33.93%), 아이언(32.5%), 오디세이 퍼터(44.17%) 사용률에서도 1위를 달성했다. 특히 캘러웨이의 아이언과 퍼터는 10년 연속 사용률 1위의 대기록을 달성했다.

캘러웨이골프 관계자는 "경쟁이 치열한 KLPGA 국내 개막전에서 드라이버 사용률 6년 연속 1위 대기록 달성 비결은 혁신적인 제품 생산을 위한 끊임없는 연구와 투자, 선수들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과 세심한 관리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