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박명수 "아이유, 제시카 '냉면' 대타→본받을점 많은 천재"('라디오쇼')

2021-04-09 13:40:05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박명수가 가수 아이유를 극찬했다.



9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박명수와 전민기 한국인사이트 연구소 팀장의 '검색&차트' 코너가 진행됐다. '검색&차트'는 검색어 키워드를 정리해 차트 형식으로 발표하는 코너다.

아이유 키워드 1위는 '아이유'다. 1년에 언급되는 아이유 키워드가 28만건이고 방탄소년단과 함께 걸린 기사도 많았다. 2위는 아이유의 본명인 이지은, 3위는 온라인 과일 사이트, 4위는 노래, 5위는 음원, 7위는 '라일락' 등 음악과 관련된 키워드가 많았다. 전민기는 "예전보다 지금의 노래가 좋다. 실력과 노래를 다 검증받았다"고 칭찬했다.

박명수는 "옛날 생각난다. 예전에 '무한도전 가요제'를 했을 때 '냉면'을 부르는데 제시카가 못 오니까 다른 여자 가수가 왔다. 기타 멘 어린 친구가 와서 '너 뭐야'라고 했는데 그 친구가 아이유였다. 아이유가 17세 때 처음 만났는데 노래를 정말 잘했다. '레옹'을 만들며 유심히 봤는데 그만하자고 했더니 아이유가 한번만 더 하면 안되냐고 부탁하더라"라고 회상했다.

전민규는 "집에가는 박명수 잡기 힘든데 대단하다"고 말했고 박명수는 "결국 같이 했더니 디테일을 잘 살렸다. 아이유가 호칭을 뭐라 해야 하냐고 물었는데 오빠라 하기도 뭐해서 선생님이라고 하라고 했다. 정은지는 나를 오빠라고 부른다. 뭐든 다 좋다"고 전했다.

주연배우로 우뚝 선 아이유인 만큼 연기에 대한 언급도 빠지지 않았다. 키워드 6위가 연기였고 8, 9위는 아이유가 주연을 맡았던 '호텔 델루나'와 '나의 아저씨'였다.

마지막 10위는 '건강'이 꼽혔다. 전민기는 "아이유는 대다수의 국민들이 좋아한다. 온 국민의 관심을 얻으니 힘들것"이라고 걱정했고 박명수는 "매번 노래가 히트를 치니까 고민이 많다. 안되는 사람은 그냥 노래를 내는 거에 의미를 두는데 이런 친구들은 고민이 많다. 나이는 어리지만 본받을 점이 많은 천재"라고 극찬했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