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에프엑스 빅토리아, SM과 결별 "전속계약 종료"

2021-04-09 13:24:55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에프엑스 출신 빅토리아가 SM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해지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9일 "빅토리아와 SM엔터테인먼트의 계약이 종료된 것이 맞다"고 전했다.

2009년 그룹 에프엑스의 리더로 데뷔한 빅토리아는 데뷔 전부터 SM엔터테인먼트 소속 뮤지션들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에프엑스로 활동하며 '피노키오' '핫써머' '일렉트릭 쇼크' '첫 사랑니' 등 다수의 히트곡을 발매했던 빅토리아는 2012년부터 본격적인 중국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활동한 빅토리아는 2015년 개인 공작실을 설립해 본격적인 중국 활동에 나섰다. 루나·엠버 등 다른 에프엑스 멤버들이 전속계약 종료와 함께 회사를 떠난 2016년 부터는 사실상 중국에서만 활동을 이어갔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