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수' MVP 됐다. 남자프로농구 6R MVP 자레드 설린저. 압도적 차이로 최고의 선수에 선정

2021-04-09 12:55:57

제러드 설린저.사진제공=KBL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설교수'가 MVP가 됐다.



안양 KGC 인삼공사 제러드 설린저가 정규리그 6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KBL은 9일 "올 시즌 정규리그 6라운드 MVP 투표 결과 총 유효 투표 수 93표 중 75표를 받은 설린저가 11표의 허웅(DB)을 압도적 차이로 제치고 6라운드 최고의 선수에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설린저는 6라운드 8경기에서 평균 27.6점, 12.3리바운드를 기록. 6라운드 합계 두 부분에서 모두 1위. 8경기 중 7경기에서 더블더블을 달성했다. KGC는 설린저의 맹활약으로 6승3패, 정규리그 3위를 확정지었다.

부상과 상금 200만원.

설린저는 드러난 기록보다도 팀 공헌도가 상당히 좋다. 경기를 읽는 능력이 탁월하고, 한 수 위의 기량을 보여줬다. 때문에 국내 팬들은 '설 교수'라는 애칭을 붙였다.

설린저의 합류로 KGC는 플레이오프에서 강력한 우승후보로 떠오르고 있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