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우, 쪼꼬미 딸 공개 "46살 엄마x2살 딸 아이콘택트"

2021-04-09 12:31:33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배우 최지우가 쪼꼬미 딸과 나들이에 나선 모습을 공개했다.



최지우는 9일 개인 SNS에 쪼꼬미 딸과 함께 키즈카페에 나섰다.

분홍색 가디건에 천사날개 양말을 신은 최지우 딸은 야무지게 양갈래 머리까지 선보였다.

이날 최지우는 배우 양미라와 양미라 아들과 함께 외출해 비슷한 시기에 아이를 낳은 출산맘의 회동을 가졌다.

최지우 딸과 양미라 아들은 사이좋게 소꿉놀이를 하고 있어 랜선 이모들의 사랑을 받았다.

최지우는 볼풀장에서 딸과 함께 들어가 45살에 얻은 소중한 딸의 얼굴을 잡고 아이콘택하는 모습이다.

다정한 엄마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앞서 양미라는 자신의 SNS에 "내 유명한 육아동지 지우히메와 함께 키즈카페를 갔다"고 알린 바 있다. 그녀는 "17일 앞선 엄마인 최지우는 못하는 것도 모르는 것도 없다"며 "이날도 최지우 집으로 우리 아들것 까지 만들어놨다는 이유식을 받으러 간 것"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한편 최지우는 지난 2018년 9살 연하 남편과 결혼해 지난해 5월 득녀했다.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