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수지, 침대 옆 슬립만 입고 글래머 몸매 '9kg 찐 살 다 뺐나'

2021-04-09 10:58:37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전 체조선수 신수지가 몸매가 드러난 옷을 입고 아침 인사를 했다.



신수지는 9일 개인 SNS에 햇님 아이콘만 넣은 채 아침 메이크업 후 찍은 셀카를 공개했다.

신수지는 침대 옆에서 슬립만 입은 채 아찔한 글래머 몸매를 과시하고 있는 모습이다.

앞서 신수지는 한 건강 프로그램에 출연해 "요즘 소식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녀는 "은퇴 직후 정말 많이 먹었다. 음식에 집착했다. 은퇴 후 9kg 체중이 늘고 나서 먹는 양이 줄었고, 먹는 양을 운동으로 다 태우지 않았다. 그래서 지금 제 인생 기준에서 소식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매일 일어나서 몸무게를 측정하고 자기 전에 한번 더 체크 한다"고 밝힌 만큼 아침에 일어나 체중계에 올라가고 모닝 스트레칭을 했다. 이어 골프, 야구, 코어 운동까지 다양한 운동을 하고, 레깅스 브랜드 출시를 준비하는 사업가의 모습을 보였다.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