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비완료' 국내 유일 UFC 중량급 파이터 정다운 15cm나 적은 상대로 UFC 3승 챙긴다

2021-04-09 09:34:00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국내 유일의 UFC 중량급 파이터 정다운이 3승째 수확을 위해 다시 옥타곤에 오른다.



정다운은 오는 11일(한국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UFC Fight Night: 베토리 vs 홀랜드(이하 UFN)'에서 윌리엄 나이트와 만난다.

당초 정다운은 샤밀 감자토프(러시아)와 맞붙기로 되어 있었으나 비자 문제로 대진에서 제외되면서 나이트로 상대가 변경됐다.

정다운은 이번 대회에 앞서 진행된 서면 인터뷰에서 "무조건 승리하기 위해 이 곳 미국 땅에 왔다"며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2019년 UFC에 입성 후 2연승을 거두며 기세를 올리던 정다운은 지난해 10월 샘 앨비 상대로 첫 무승부를 기록했다. 정다운은 무승부 결과에 대해 "많은 교훈이 되었다"며 "정신적으로나 기술적으로 향상되는데 도움이 되었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정다운은 "웰라운더 선수로 진화되고 있다"면서 "경기장에서 자신감 있는 퍼포먼스를 보여 줄 것"이라는 당찬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정다운의 상대인 나이트는 '데이나 화이트 컨텐더 시리즈' 출신으로 MMA 통산 9승 1패를 기록중이다. 지난해 9월 UFC 계약서를 따냈고, 곧바로 치러진 데뷔전에서 만장일치 판정승을 기록했다. UFC 공식 프로필 기준 나이트의 신장은 1m78이며, 리치는 1m85로 정다운(1m93/1m99)에 비해 체격조건에서 열세를 보이고 있다. 정다운이 탁월한 신체조건을 앞세워 나이트를 상대로 승리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한편 이번 대회 메인 이벤트에서는 미들급 마빈 베토리(이탈리아)가 케빈 홀랜드(미국)를 상대한다. 홀랜드는 지난달 21일 브런슨과의 메인 이벤트에서 패한 뒤 데이나 화이트 대표에게 "멘탈이 무너졌다"며 쓴소리를 들은 바 있다. 이에 홀랜드는 "킬러 마인드셋으로 화이트 대표가 틀렸음을 입증한다"고 전해 베토리 상대로 설욕전을 펼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 'UFC Fight Night: 베토리 vs 홀랜드' 대진 (경기순)

-언더카드

[웰터급] 임파 카상가나이 vs 사샤 팔라트니코프

[라이트헤비급] 정다운 vs 윌리엄 나이트

[페더급] 루이스 살다냐 vs 조던 그리핀

[밴텀급] 헌터 아주르 vs 잭 쇼어

[헤비급] 요르간 데 카스트로 vs 잘지스 댄호

[라이트급] 존 막데시 vs 이그나시오 바하몬데스

[여성 밴텀급] 노르마 듀몬트 vs 에린 블랜츠필드

[라이트급] 스캇 홀츠맨 vs 마테우시 감롯

[라이크급] 짐 밀러 vs 조 솔렉키

-메인카드

[웰터급] 마이크 페리 vs 다니엘 로드리게스

[여성 스트로급] 니나 안사로프 vs 맥켄지 던

[미들급] 샘 앨비 vs 줄리안 마르케즈

[미들급] 카일 다우카우스 vs 알리아스합 히즈리에프

[페더급] 아놀드 앨런 vs 소디크 유서프

[미들급] 마빈 베토리 vs 케빈 홀랜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