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난적 그라나다 2대0 격침. 유로파 8강 1차전의 희비

2021-04-09 08:26:04

맨체스터 유나이디트 마커스 래시포드(맨 오른쪽)이 선제골을 기록하는 장면.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8강 1차전을 깨끗한 승리로 장식했다.



맨유는 9일(이하 한국시각) 스페인 그라나다의 에스타디오 무니시팔 누에보 로스 카르메네스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유로파리그 8강 1차전 원정경기에서 그라나다를 2대0으로 이겼다.

2차전은 16일 맨유의 홈 올드 트래포드에서 개열린다.

맨유는 전반 31일 마커스 래시포드가 선제골을 기록했다. 린델로프의 롱 패스를 받은 래시포드는 그대로 문전으로 쇄도, 오른발로 마무리.

후반에도 매서운 공세를 펼친 맨유. 하지만 그라나다의 간헐적 공세에 고전했다. 후반 44분 맨유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PK로 마무리했다.

아스널은 슬라비아 프라하(체코)와 홈 경기에서 1대1로 비겼다.

후반 41분까지 무득점 공방전. 아스널의 공세가 거셌지만, 슬라비아 프라하의 저항도 만만치 않았다.

후반 41분 오바메양이 패스한 볼을 페페가 마무리. 하지만 후반 인저리 타임(48분)에 토마시 홀시가 헤더로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AS로마는 아약스에 2대1, 역전승을 거뒀다. 또 비야 레알은 디나모 자그레브를 1대0으로 눌렀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