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가드 완전이적? 데클란 라이스도 영입', 맨유의 야욕. 린가드 복귀, 데클란 라이스까지 영입 시도

2021-04-09 08:12:53

잉글랜드 대표팀에서 뛰고 있는 데클란 라이스(맨 오른쪽).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린가드? 라이스까지 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웨스트햄과 전혀 다른 생각을 하고 있다.

디 애슬레틱스지는 9일(한국시각) '맨유가 임대로 보낸 제시 린가드 뿐만 아니라 데클란 라이스까지 영입할 계획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맨유 소속 제시 린가드는 주전 경쟁에서 밀렸다. 웨스트햄으로 임대됐다. 매우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웨스트햄의 크랙 역할을 담당하면서 공격 에이스로 자리매김했다.

6골4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당연히 웨스트햄은 린가드를 탐내고 있다. 완전 이적을 추진하고 있다. 단, 높은 이적료가 문제다. 약 3000만 파운드로 추정하고 있다.

맨유의 생각은 다르다. 린가드를 넘겨줄 생각이 없다.

오히려 올 시즌 토마스 수첵과 함께 최고의 수비형 미드필더로 자리매김한 데클란 라이스까지 데려올 계획을 잡고 있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