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러 팔꿈치를 내민 것 같은데. 뉴욕 메츠 콘포토 끝내기 밀어내기 사구로 찜찜한 역전승

2021-04-09 07:49:30

뉴욕 메츠의 마이클 콘포토가 9일(한국시각)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서 9회 만루서 마이애미 앤서니 배스의 공에 맞아 끝내기 사구를 기록했다. 하지만 팔꿈치를 내밀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USA TODAY Sports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팔꿈치를 내민 것인가. 공을 피하려고 한 것인가.



뉴욕 메츠가 마이클 콘포토의 끝내기 몸에 맞는 공으로 홈 개막전에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하지만 콘포토가 공에 맞는 장면을 두고 메이저리그가 시끄럽다.

메츠는 9일(한국시간) 시티필드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서 3대2의 역전승을 거뒀다. 1-2로 뒤진 9회말 메츠 타선이 말린스 마무리 앤서니 배스를 상대로 극적인 역전을 만들어낸 것.

선두 7번 제프 맥닐이 우중간 솔로포로 2-2 동점을 만들더니 1사후 루이스 기요메의 내야안타, 브랜든 니모의 좌측 2루타, 프란시스코 린도어의 고의4구로 1사 만루의 역전 기회를 맞았다. 콘포토와 배스의 승부에 모든 야구팬의 관심이 집중됐다.

콘포토는 스트라이크 2개를 그냥 지켜봐 2S의 불리한 볼카운트에 몰렸다. 3,4구에 스윙을 했으나 파울. 5구째 볼을 골라 1B2S에서 6구째 몸쪽 높게 온 공에 콘포토가 타격을 하려다가 몸을 피하려는 순간 콘포토의 오른쪽 팔꿈치 보호대에 공이 살짝 스쳤다.

주심은 곧바로 콘포토가 몸에 맞았다고 선언했다. 메츠 선수들이 모두 뛰어나와 콘포토와 끝내기 세리머니를 즐기는 사이 마이애미 돈 매팅리 감독은 주심에 거세게 항의를 했다. 하지만 판정은 정정되지 않았고 그렇게 3대2 뉴욕 메츠의 승리로 끝났다.

애매한 장면이었다. 콘포토가 타격을 하려는 몸동작을 하다가 몸쪽 공에 피하려고 몸을 돌리는 동작처럼 보이는데 마지막에 공에 맞을 땐 마치 일부러 맞으려는 듯 오른쪽 팔꿈치가 조금 더 공쪽으로 움직이는 것도 보였다.

경기 후 콘포토는 인터뷰에서 "내가 보기에 슬라이더였는데 내쪽으로 오는 것 같아 틀었다"면서 "습관이고 반응으로 팔꿈치를 약간 들어올렸고, 그때 팔꿈치 보호대에 맞았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