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L 4강 눈앞에 둔 조르지뉴 "겸손한 자세로 2차전 임해야"

2021-04-09 01:59:13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닷컴 이동현 기자] 첼시의 미드필더 조르지뉴가 웨스트브롬에게 패배한 것이 포르투전 승리에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2차전도 침착함을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첼시는 8일(이하 한국시각) 스페인 세비야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에서 열린 포르투와의 20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 원정 경기에서 메이슨 마운트의 선제골, 벤 칠웰의 쐐기골에 힘입어 2-0으로 승리했다. 첼시는 4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이날 경기에 앞서 첼시의 분위기는 좋지 않았다. 바로 직전 웨스트브롬과의 리그 30라운드 홈경기에서 2-5 충격패를 당했기 때문이다. 이 패배로 투헬 감독의 첼시 부임 후 무패 기록이 14경기에서 멈췄다. 또한 경기 다음 날 훈련장에서 뤼디거와 케파가 충돌해 논란이 있었다.

당초 우려와 달리 첼시는 포르투의 공세를 잘 막아냈고 2-0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에 선발 출전해 마운트의 선제골을 도운 조르지뉴는 첼시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웨스트브롬전에서의 실수로부터 배울 점이 있었다. 수비를 잘해 실점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조르지뉴는 포르투전 승리에 대해 "모두가 이 승리에 만족한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두 번째 경기에도 겸손한 자세로 임해야 한다. 우리가 어드벤티지를 갖고 있다고 생각해선 안된다. 실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침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동현 기자 oneunited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