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척 선발리포트] 국민거포가 야속해…'5회까지 무실점' 이의리, 홈런 한 방에 날아간 데뷔승

2021-04-08 21:18:04

2021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KIA 이의리가 2회를 무실점으로 막은 후 내려오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4.8/

[고척=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기대를 증명했던 호투. 그러나 홈런 한 방이 '옥에 티'가 됐다.



KIA 타이거즈 고졸 신인 이의리는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5⅔이닝 3안타(1홈런) 3볼넷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2021년 신인드래프트 1차지명으로 KIA에 입단한 이의리는 시범경기 2경기에서 7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으면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경기를 앞두고 KIA 맷 윌리엄스 감독은 "(이의리에게) 특별하게 이야기 한 건 없다. 다만, 캠프에서부터 직구를 스트라이크로 던져야 한다고 꾸준히 이야기했다"라며 "본인도 오늘 투구를 기대하지 않을까 싶다. 초반에 제구가 잘 되고, 스트라이크를 던지는게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시범경기에서의 활약은 우연이 아니었다. 이날 이의리는 전반적으로 키움 타선을 압도하면서 5회까지 순탄하게 경기를 풀어갔다. 직구 최고 구속은 150km까지 나왔고, 슬라이더, 체인지업, 커브를 섞었다.

1회말 선두타자 박준태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후속 세 타자를 범타로 처리했고, 2회말에는 첫 삼진을 포함해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3회말 2사 후 볼넷과 안타로 1사 1,2루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이정후를 땅볼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끝냈다.

4회말과 5회말 다시 세 타자로 깔끔하게 이닝을 정리한 이의리는 6회말 고비에 이닝을 마치지 못했다. 홈런 한 방이 뼈아팠다.

4회초 팀이 한 점을 내면서 1-0으로 앞선 6회말. 선두타자 박준태와 김혜성을 잇달아 땅볼로 처리했다. 그러나 이정후에게 볼넷을 허용한 뒤 박병호에게 던진 3구째 직구(144km)가 홈런이 되면서 역전 점수를 내줬다.

김웅빈에게 2루타를 맞았은 이의리는 장민기와 교체돼 이날 경기를 마쳤다. 총 투구수는 84개.

장민기가 실점없이 이닝을 막았고, 이의리는 첫 등판을 2실점으로 마쳤다. 승리투수는 되지 못했지만 너무나도 강렬한 첫 인상이었다. 신인왕 후보로 손색없는 데뷔전이었다. 고척=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