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땡큐,PSG" 박지성 시절 맨유,챔스 '무패도르'(25G) 수성

2021-04-09 00:09:44

AF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역대 챔피언스리그 연속무패 기록은 당분간 깨지지 않을 전망이다.



강력한 도전자였던 바이에른 뮌헨이 7일 파리 생제르맹과의 2020~2021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 홈경기에서 2대3으로 패하면서다.

바이에른은 2019년 9월부터 이날 전까지 19경기 연속 무패를 내달리며 기록 보유팀인 맨유를 맹추격했다.

맨유는 박지성이 활약하던 2007년 9월부터 2009년 5월까지 25경기 연속 무패를 질주했다.

2007~2008시즌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같은 잉글랜드팀인 첼시를 꺾고 빅이어(챔피언스리그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2009년 5월, 리오넬 메시가 절정의 폼을 자랑하던 바르셀로나와 결승전에서 0대2로 패할 때까지 그 누구도 맨유의 발목을 잡지 못했다.

박지성은 2008년 충격적으로 결승전 출전 엔트리에 포함되지 못했으나, 2009년에는 아시아인 최초로 '별들의 무대' 결승전을 밟았다.

그 후로 바르셀로나가 도전장을 내밀었지만 16경기 연속 무패(2011년 3월~2012년 4월)에 그쳤다.

뮌헨은 맨유의 기록을 경신할 유력한 후보로 꼽혔다. 지난시즌 트레블을 달성하며 도무지 패할 것 같지 않았다.

하지만 대체불가 골잡이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부상을 당하고 파리 생제르맹 골키퍼 케일러 나바스가 10선방 '미친 활약'을 펼치면서 무너졌다.

맨유가 12년째 보유한 기록이 깨지려면 더 오랜시간을 기다려야 할 것으로 보인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