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미디어데이] 오리온 이대성 시상식·미디어데이 불참 이유, '출산하는 아내 곁을 지키느라'

2021-04-08 15:51:27



[청담=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고양 오리온의 에이스인 이대성이 공식 행사에 연달아 빠진 이유가 뒤늦게 밝혀졌다. 출산하는 아내의 곁을 지키느라 중요 행사에 빠지게 된 상황이었다.



이대성은 8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6강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 갑작스럽게 불참했다. 당초 오리온 대표선수 자격으로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이날 오전 KBL은 '개인 사정'을 이유로 이대성이 불참하고 대신 허일영이 참석한다고 공지했다. 이대성은 전날 열렸던 정규리그 시상식 때도 '베스트5'에 뽑혔지만 참석하지 않았다.

중요한 행사에 연이어 불참하게 된 원인이 뒤늦게 밝혀졌다. KBL 관계자는 "이대성 선수가 빠진 이유는 출산 때문이다. 아내의 곁을 지키느라 행사에 연이어 참석할 수 없었다. 다행히 전날 밤에 3.7㎏의 건강한 딸을 순산했다"고 전했다. 오리온 관계자 역시 "출산 때문에 예정된 행사에 참석하지 못하게 돼 송구하게 생각한다. 그래도 다행히 아이와 아내가 모두 건강하다고 한다"고 밝혔다.이런 이대성의 사정 때문에 급박하게 대신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오리온 주장 허일영은 "어제 밤에 이대성의 아내가 딸을 출산했다. 밤늦게 갑작스럽게 이대성 대신 참석해야 한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대성은 이번 시즌 오리온에 FA로 합류해 54경기에 나와 14.8득점에 5.4도움 4.2리바운드를 기록하며 팀을 4위로 이끌었다. 오리온은 10일부터 인천 전자랜드와 6강 플레이오프(5전3선승제)에서 만난다.

청담=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