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이닝 2실점 패전' 류현진의 불운…"타자가 승리를 거부했다"

2021-04-08 17:00:18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류현진의 외로운 역투에 현지 언론도 안타까운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류현진은 8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텍사스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로 나와 7이닝 7피안타(1피홈런) 무사사구 7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2회말 솔로 홈런을 맞는 등 실점이 나왔지만, 특유의 안정적인 제구를 앞세워 텍사스 타선을 잠재웠다.

류현진이 에이스로서 임무를 다했지만 토론토 타선이 침묵했다. 득점 찬스에서 병살이 나오는 등 7회초까지 침묵했다. 8회초 마커스 세미엔이 솔로 홈런을 날렸지만, 추가 점수를 내지 못했고, 류현진은 패전 투수가 됐다.

메이저리그 공식홈페이지 MLB.com은 "류현진이 7이닝 동안 매우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고 조명하며 "그러나 토론토 타자들이 류현진의 승리를 거부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매체는 "류현진은 토론토로 옮긴 이후 두 번째로 7이닝을 던지면서 타선이 텍사스 선발 카일 깁슨을 상대로 침묵했면서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토론토 찰리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의 투구가 인상적"이라며 "우리의 에이스다. 수비 실수가 나온 이후에 당황하지 않았다"라고 믿음을 보냈다. 동시에 타선에 대해 "아직 일정한 라인업을 갖추지 못했다"라며 "곧 뜨거워질 것"이라고 타선의 부활을 기다렸다. 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