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침구류 쇼핑몰 웹트리스 미배송 피해 속출"…소비자원, 주의 당부

2021-04-08 13:21:57

한국소비자원은 8일 미국 온라인 쇼핑몰 '웹트리스'와 관련한 소비자 피해 접수가 계속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웹트리스'는 사업자 주소를 미국 뉴욕으로 표시하고 매트리스, 침대 등의 침구류를 판매하고 있으나 홈페이지에 영어 외에 한국어를 지원하고 한국어 상담용 전화번호도 별도 게시해 사실상 한국 소비자가 주요 영업대상이다.



소비자원에 웹트리스와 관련해 접수된 소비자 불만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이달까지 15건으로, 이 중 12건이 지난 2~3월에 집중됐다. 12건 모두 사업자가 매트리스 제품을 배송하지 않고 소비자와 연락이 두절된 사례였다.

소비자가 구매한 가격은 855~4412달러(약 95만~492만원)으로, 12건의 피해 금액을 합하면 3만2063달러(약 3579만원)에 이른다.

소비자원은 피해 확산을 막기 위해 웹트리스에 소비자 피해 사례를 전달하고 문제 해결을 요청했지만 현재까지 아무런 답변을 못 받고 있다. 계약을 이행하지 않고, 연락되지 않는 해외 사업자의 경우 문제 해결이 매우 어렵다는 것이 소비자원의 설명이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해외 직구 이용 시 현금보다는 가급적 신용카드로 결제하고, 사업자가 계약을 이행하지 않을 때는 '차지백(Chargeback)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라"고 당부했다.

'차지백 서비스'는 국제거래에서 소비자가 피해를 입은 경우 신용카드사에 이미 승인된 거래를 취소 요청할 수 있는 제도다. 신청 기한은 거래일로부터 통상 비자·마스터·아맥스는 120일, 유니온페이는 180일 등이다. 소비자원은 "신청시 거래내역, 사업자와 주고받은 이메일 등 객관적인 입증자료를 제출해야 환급 받을 가능성이 높다"고 조언했다.

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