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아스널 북런던 라이벌, 린가드 영입전서 맞붙는다

2021-04-08 08:57:57

REUTERS/Laurence GriffithsEDITORIALUSE ONLY.<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제시 린가드 영입전에서 맞붙을 가능성이 있는 북런던 라이벌.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과 그들의 영원한 라이벌 아스널이 웨스트햄의 제시 린가드 영입을 놓고 격돌할 전망이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스타 플레이어였던 린가드는 지난 1월 웨스트햄 임대 이적을 결심했다. 맨유에서 주춤하던 린가드는 웨스트햄 이적 후 8경기에 출전해 6골 4도움을 기록하며 매우 강한 인상을 남기고 있다. 린가드의 활약에 만족한 웨스트햄은 올 여름 그를 완전 영입하겠다는 의사를 드러냈다.

하지만 영국 매체 '더선'은 웨스트햄이 린가드를 계속 데리고 있기에는 다른 팀들의 관심이 매우 크다고 보도했다. 특히 북런던 라이벌로 유명한 토트넘과 아스널이 모두 린가드 영입전에 뛰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린가드는 맨유에서 210경기 33득점 20도움을 기록했다. 맨유와의 계약은 내년 6월까지다. 계약이 1년 남아 맨유도 그를 판매할 가능성은 충분하다.

한편 위에 언급된 팀들 뿐 아니라 레스터시티,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레알 소시에다드도 린가드를 원하는 팀들로 알려졌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