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L리뷰]첼시, 포르투에 2대0 승리! 4강 진출 유리한 고지 선점

2021-04-08 05:49:58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런던(영국)=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첼시가 FC포르투에게 승리를 거뒀다. 4강행에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첼시는 7일 오후(현지시각) 스페인 세비야에 있는 라몬 산체스 피스 후안에서 열린 포르투와의 2020~2021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UCL) 8강 1차전에서 2대0으로 승리했다.

포르투는 4-4-2 전형이었다. 마체신, 마나파, 음벰바, 페페, 자이두, 코로나, 그루이치, 유리베, 오타비오, 마레가, 루이스 디아스가 출전했다.

첼시는 3-4-3 전형을 들고 나왔다. 베르너, 하베르츠, 마운트, 칠웰, 제임스, 코바치치, 조르지뉴, 뤼디거, 크리스텐센, 아즈필리쿠에타, 멘디가 출전했다.

포르투가 계속 슈팅을 시도했다. 11분 포르투의 슈팅이 나왔지만 크리스텐센이 막아냈다. 1분 후에는 유리베의 슈팅이 나왔다.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23분에는 페페가 슈팅했다. 1분 뒤 코로나의 슈팅이 나왔다. 모두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28분 오타비오가 침투해 슈팅까지 시도했다. 칠웰이 막아냈다.

첼시는 역습을 펼쳤다. 그리고 선제골을 만들었다. 전반 32분 2선에서 조르지뉴가 스루패스를 찔렀다. 이를 마운트가 잡고 돌아선 뒤 그대로 슈팅했다. 골망을 흔들었다.

포르투는 전반 42분 세트피스가 뒤로 흐른 것을 코로나가 슈팅으로 연결했다. 그러나 이번에도 골을 만들지는 못했다. 첼시가 1-0으로 앞선 채 후반으로 넘어갔다.

후반 5분 포르투가 찬스를 잡았다. 마레가가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섰다. 마레가가 회심의 슈팅을 시도했다. 멘디 골키퍼에게 막혔다. 후반 13분 포르투는 루이스 디아스가 슈팅했다.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후반 15분 첼시가 찬스를 잡았다. 뤼디거가 중거리슈팅을 시도했다. 골키퍼가 쳐냈다. 베르너가 잡아서 패스했다. 마운트가 슈팅했지만 수비수 맞고 나갔다. 그러나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후반 20분 첼시는 베르너를 빼고 지루를 넣었다. 한 골을 지키는 방향으로 가면서 최전방에 키핑력을 높이겠다는 의도였다.

포르투는 계속 공세를 펼쳤다. 첼시는 계속 막아냈다. 첼시는 후반 34분 티아구 실바, 은골로 캉테를 넣었다. 수비를 강화했다. 후반 39분 첼시는 풀리식이 기습 슈팅을 시도했다. 골대를 때리고 나왔다. 첼시로서는 추가골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그러나 1분 뒤 첼시가 쐐기골을 박았다. 2선에서 패스가 들어갔다. 포르투 수비수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했다. 칠웰이 달려들어 바로 볼을 따냈다. 골키퍼까지 제치고 슈팅, 골을 넣었다. 경기를 마무리짓는 골이었다.

양 팀은 6일 후 같은 장소에서 다시 경기를 펼친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