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경험 처음이야' 두산 김강률이 뜬 공 잡다 털썩 주저 않은 이유는? [잠실 스토리]

2021-04-08 07:00:41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의 2021 KBO 리그 경기가 7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9회초 두산 김강률이 삼성 송준석의 플라이 타구를 잡아내고 있다.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4.07/

[잠실=스포츠조선 허상욱 기자] 개막 이후 3경기 연속 세이브를 기록하며 두산의 마무리로 자리잡고 있는 김강률이 아찔한 경험을 했다.



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KBO리그 삼성과 두산의 경기, 8회초 2사부터 마운드에 오른 김강률은 9회초 첫 타자 송준석을 만났다.

2볼 2스트라이크 상황, 송준석은 김강률의 147㎞ 직구를 받아쳤고 먹힌 타구는 투수 위로 떠올랐다.

그 순간 타구를 잡기 위해 1루수 양석환과 2루수 박계범이 그라운드 가운데로 모여들었다.

컨디션이 너무 좋아서였을까? 수비에게 맡겼어도 됐을 상황이었지만 김강률은 자신이 잡겠다며 두 손을 들고 콜을 외쳤다.

불안해 보였지만 다행히도 타구는 김강률의 글러브 속으로 빨려들어갔고 공이 들어온 것을 확인한 김강률은 그대로 주저앉아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이후 김강률은 강한울을 2루 땅볼 아웃으로 처리했고, 박해민에 2루타를 허용했지만 후속 김상수를 3루 땅볼로 처리하며 1대0, 짜릿한 한점차 승리를 지켜냈다.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

1대0 아슬아슬한 리드, 두산 김강률이 8회 2사부터 마운드를 지켰다.

2볼 2스트라이크 상황, 김강률의 147㎞짜리 직구를 받아치는 송준석, 그 타구는?

마운드와 내야 사이에 뜨는 타구였는데...그때 자신이 잡겠다며 콜을 외치는 김강률!

타구의 위치를 잡았다 싶었는데

공이 오다 말고 갑자기 앞쪽으로~

과연....

김강률은 잡을 수 있을까?

'잡았다!'

타구를 잡은 김강률은

그대로 바닥에 털썩 주저앉아

고개를 숙이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그냥 수비한테 맡길걸 그랬나~'

다시 마음을 다잡은 김강률은 후속타자를 범타로 막아내며

개막 3경기 연속 세이브와 함께 1대0 한점차 승리를 지켜냈다.

수비의 달인 김재호에게 칭찬도 받고

미란다에게는 첫 승 축하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