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척 히어로] '홈런에 승리 불발' 이의리, "그래도 만족, 오늘 피칭은 100점"

2021-04-08 22:48:47

2021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KIA 이의리가 2회를 무실점으로 막은 후 내려오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4.8/

[고척=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제 볼을 던진 거 같아요."



KIA 타이거즈 고졸 신인 이의리는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5⅔이닝 3안타(1홈런) 3볼넷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데뷔전을 치른 이의리는 5회까지 무실점으로 키움 타선을 묶었다. 1-0으로 앞선 6회말 2사까지는 잘 잡았지만, 볼넷 뒤 박병호에게 홈런을 맞았고, 결국 후속타자의 추가 2루타로 마운드를 내려왔다.

패전 위기에서 마운드를 내려왔지만, KIA 타선은 9회초 4점을 뽑았고, 5-3 승리와 함께 3연승을 달렸다.

경기를 마친 뒤 이의리는 "오늘 경기는 만족스럽다. 긴장을 하지 않아서 내 볼을 던진 거 같다. 100점을 주고 싶다"고 미소를 지었다.

150km의 빠른 공을 던졌지만, 이의리는 "직구 던지는데 감이 좋지 않았다. 오늘 직구가 생각보다 별로였다"라며 "홈런 때에도 박병호 선배님이 직구 하나를 보고 치셨던 거 같다"고 돌아봤다.

KIA는 앞선 두 경기를 모두 연장전 승리를 거뒀다. 막내지만, 책임감은 누구보다 컸다. 이의리는 "불펜 소모가 많았는데, 최대한 투구수를 줄이고 긴 이닝을 던지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라며 "등판 전에는 긴장도 됐는데, 막상 올라가니 괜찮아졌다"고 이야기했다..

강력한 신인왕 후보로 꼽히고 있는 이의리는 "잘 던진다면 결과는 알아서 따라오는 거 같다"라며 "올 시즌 팀이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는데 힘을 보태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고척=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