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척 리뷰] '박찬호 역전타' KIA, 9회 짜릿 역전극 '키움 3연전 싹쓸이'

2021-04-08 21:43:59

2021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9회초 2사 1, 2루 박찬호가 2타점 2루타를 치고 나가 환호하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4.8/

[고척=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KIA 타이거즈가 짜릿한 9회 역전승리를 거뒀다.



KIA는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팀 간 3차전에서 5-3으로 승리했다. KIA는 3연승을 달리면서 3승 1패를, 키움은 3연패 빠지면 2승 3패가 됐다.

키움 선발 김정인은 5이닝 1실점으로 호투를 펼쳤지만, 팀 타선이 늦게 터지면서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KIA 선발 신인 이의리 역시 5⅔이닝 2실점으로 인상적인 데뷔전을 치렀지만, 타선이 침묵하면서 승리를 품지 못했다.

3회까지 팽팽한 접전이 펼쳐진 가운데 KIA가 선취점을 뽑았다. 선두타자 김선빈이 안타를 치고 나갔고, 터커가 안타로 찬스를 이었다. 폭투와 나지완의 몸 맞는 공으로 만루를 만든 KIA는 류지혁의 희생플라이로 1-0 리드를 잡았다.

5회까지 KIA 신인 이의리의 호투에 막혔던 키움은 6회 홈런 한 방에 분위기를 바꿨다. 2사 후 이정후가 볼넷을 얻어냈고, 박병호가 이의리의 직구를 공략해 좌측 담장을 넘겼다. 박병호의 시즌 2호 홈런이자 키움 히어로즈의 팀 통산 1700홈런이다.

박병호의 홈런으로 키움이 흐름을 가지고 왔다. 7회말 프레이타스의 안타와 이용규의 희생번트, 전병우와 박준태의 볼넷으로 만루를 만들었다. 김혜성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더했다.

KIA가 9회초 집중력을 발휘했다. 선두타자 최형우와 나지완의 연속 안타로 1,2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류지혁이 중전 안타를 쳤지만, 중견수 이정후가 정확한 홈 송구로 최형우를 아웃시키면서 1아웃이 됐다. 대타 이창진의 적시타로 한 점 차로 좁힌 KIA는 한승택의 안타가 있지만, 류지혁의 주루 미스로 아웃카운트가 2아웃이 됐다. 차갑게 식은 분위기는 타격으로 만회했다. 박찬호의 2타점 적시타로 경기를 뒤집었고, 최원준의 다시 적시타를 날리면서 5-3으로 점수를 벌렸다.

키움은 9회말 출루에는 성공했지만, 후속타가 이어지지 않으면서 결국 3연패를 마주하게 됐다. 고척=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