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리뷰]이상영+김윤식 텐덤 성공+유강남 만루포 LG, KT에 7대3 승리. 위닝시리즈 완성

2021-04-08 21:41:08

2021 KBO 리그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8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5회초 무사 만루 LG 유강남이 만루홈런을 날렸다. 선행주자들과 기쁨을 나누는 유강남의 모습. 수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4.08/

[수원=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LG 트윈스의 1+1의 텐덤 작전이 성공했다.



LG는 8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원정경기서 선발 유망주 2명을 연달아 붙이는 텐덤 전략을 썼다. 기존 선발 요원인 임찬규와 이민호가 아직 로테이션에 들어가지 못하는 상황이 되자 류지현 감독이 5번째 선발로 유망주들을 기용한 것.

LG는 이날 선발로 이상영을 올렸고 곧이어 또다른 유망주 김윤식을 붙였다. 둘 다 선발 후보인데 시범경기 때 이상영이 더 안정적인 피칭을 해 류 감독이 이상영을 선발로 낙점했다. 결과적으론 최상의 성적을 가져왔다.

이상영은 사실 기대만큼의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1회말 연속 볼넷으로 1사 1,2루의 위기를 맞았는데 4번 강백호의 잘맞힌 타구를 유격수 오지환이 잘 잡아 병살로 만들어내며 무실점으로 끝냈다. 2회말에도 안타와 실책, 볼넷으로 1사 만루의 위기를 맞았는데 이후 2타자를 범타로 막아냈다. 3회말 몸에 맞는 볼과 볼넷으로 2사 1,2루의 위기가 또 찾아오자 6번 박경수 타석 때 김윤식을 올렸다. 결과는 삼진으로 무실점 방어에 성공.

김윤식은 깔끔한 피칭으로 LG 수비에 안정감을 가져다 줬다. 5회초 유강남의 만루포 등으로 대거 6점을 뽑는 등 타선의 지원까지 있었다. 7회까지 4⅓이닝 동안 단 3안타에 무4사구 1실점을 기록했다. 위기가 있었던 것도 아니고 황재균에게 솔로포를 맞은게 유일한 실점이었다.

이상영의 행운의 피칭에 김윤식의 호투가 더해져 선발 1+1은 7이닝 1실점을 기록했다. 김윤식은 시즌 첫 승을 챙겼다.

LG는 호투하던 KT 선발 배제성을 5회초에 무너뜨렸다. 선두 5번 김민성의 볼넷과 6번 이천웅의 땅볼 타구 때 상대 3루수 황재균의 실책, 7번 이주형의 몸에 맞는 볼로 무사 만루가 됐고, 대타 유강남의 좌월 만루포로 단숨에 4-0으로 앞섰다. 이어 정주현의 2루타와 오지환의 적시타. 이형종의 2루타가 이어지며 2점을 추가해 6-0을 만들었다. 6-1로 앞선 8회초엔 2사 3루서 정주현의 안타로 추가점을 내며 7-1로 앞서 안정권에 들어갔다.

LG는 유강남의 그랜드슬램으로 4경기만에 첫 홈런을 맛봤고 10안타로 첫 두자릿수 안타도 기록했다.

KT는 초반 찬스에서 점수를 뽑지 못하면서 호투하던 배제성을 도와주지 못했다. 9회말 2점을 추격했으나 너무 늦었다.

LG가 7대3 승리로 위닝시리즈를 가져갔다.수원=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