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규리, 카라 데뷔 14주년 자축 "구하라는 4명 이상 집합금지라 못 온 거로" 뭉클

2021-04-08 20:49:39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걸그룹 카라 멤버들이 데뷔 14주년을 자축했다.



박규리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며칠 전 카라 데뷔 14주년 기념을 축하하며 모인 날. 시간이 흐른 만큼 더 많은 의미가 있던 시간. 깜짝 선물로 꽃과 케이크 준비해준 지영이 고마워"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14'라는 숫자 초가 꽂힌 케이크 앞에 모여서 포즈를 취하는 박규리, 한승연, 니콜, 강지영의 모습이 담겼다. 데뷔 14주년을 맞아 한자리에 모여 여전히 돈독한 우정을 쌓는 멤버들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한 네티즌은 해당 게시물에 "구하라 누나도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요"라고 댓글을 남겼고, 박규리는 "하라는 4명 이상 집합금지라 못 온 거로 하면 어떨까요"라고 답글을 적어 팬들을 뭉클하게 했다.

한편 카라는 2007년 1집 앨범 'Blooming'을 발표하며 4인조로 데뷔했다. 하지만 멤버 김성희가 학업을 이유로 탈퇴했고, 이후 구하라와 강지영이 새 멤버로 합류해 5인조로 활동했다. 이후 'Pretty Girl', 'Honey', '미스터', 'Wanna', '루팡', '점핑', 'STEP' 등의 히트곡을 발매하며 일본에서도 큰 인기를 얻었다. 2014년에는 강지영과 니콜이 팀을 탈퇴했고, 허영지가 새 멤버로 합류했다. 2016년에는 공식 해체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